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성수 '잘못된 길' 언급에 "20·30 우습게 보지 마라" 靑 청원 등장

최종수정 2021.04.23 21:53 기사입력 2021.04.23 21:53

댓글쓰기

2030세대의 비트코인 열풍 속 올라온 관련 청원.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2030세대의 비트코인 열풍 속 올라온 관련 청원.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소영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0·30의 암호화폐 열풍과 관련해 "잘못된 길로 가면 어른들이 이야기를 해줘야 한다"는 은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사퇴를 촉구하는 등 크게 반발하는 청원 글이 올라오고 있다.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비트코인 좀 그만 건드리세요 한국 20, 30대 남자들은 평생 노예로 살아야 합니까?'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집값 폭등으로 비롯된 출산부담 등의 상황을 열거하며 암호화폐 투자에 뛰어드는 청년들의 현실을 전했다. 해당 청원에는 23일 오후 9시30분 기준 2만70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인은 "대한민국 청년들 대부분이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코인을 시작했고 그 돈으로 집을 사는 흙수저들도 생겨나기 시작했다"며 "헌데 재보궐 선거 끝나자마자 정부에서는 연일 코인에 대해 규제를 한다는 둥 악의 축으로 몰면서 언론도 기조를 맞추어 악의적으로 보도하더라"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어 "오늘 은성수 금융위원장님이 '가상화폐 거래소를 9월에 모두 없앨 수도 있다'는 둥 '암호화폐 투자는 잘못된 길', '어른이 길을 잘 안내해줘야 한다'는 등의 망언으로 전국 수백만의 청년들의 통장잔고를 아작을 냈다. 그런데도 세금은 22% 뜯는다"며 분노했다.


이어 "노점상 돈 뜯는 깡패들도 자리세 낸 사람들은 보호해준다. 어른이라면서 보호도 안해주고 아이들에게 세금은 내라고 하는 이 작금의 상황이 정상적인가?"라며 "그럼 집값을 지금 정부 이전으로 돌려달라"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자신들은 집 사서 차익을 막대하게 쌓아 올려 벼락부자 되고 서민들은 벼락 거지 만들어놓고 부동산도 하지 말아라, 코인도 하지 말아라 하는데 정부가 신경 써야 하는 것은 코인판 망가뜨려서 사다리 걷어차 대한민국 청년들 계층상승 꿈도 못 꾸게 하는 것이 아니라 LH 사건을 해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다시 말씀드리지만 이 땅의 월급 200, 300 받는 젊은이들 공격 그만하고 LH 사건이나 정확하게 조사하라"며 "더 이상 이 땅의 대한민국 20대 30대 청년들을 우습게 보지 마시기를 간곡하게 청원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은 위원장은 "그림을 사고파는 것도 양도 차익은 세금을 낸다"며 "그림을 사고파는 것까지 정부가 보호하느냐"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암호화폐는 자본시장법 등 관련법에 따라 발행되는 유가증권이 아닌데다 실체도 모호하기 때문에 이런 자산에 들어갔다고 정부가 보호해줘야 하는 건 아니다"라며 "사람들이 많이 투자한다고 보호해야 한다 생각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소영 기자 sozero81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