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증권

|

위지윅, 영상화 특화 IP 전문 개발사 ‘고즈넉이엔티’ 인수…"W콘텐츠 스튜디오 프로젝트 본격화"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지윅, 영상화 특화 IP 전문 개발사 ‘고즈넉이엔티’ 인수…"W콘텐츠 스튜디오 프로젝트 본격화"

최종수정 2021.04.22 15:54 기사입력 2021.04.22 14: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위지윅스튜디오 (이하 위지윅)가 장르물 출판사인 ‘고즈넉이엔티(이하 고즈넉)’을 인수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인수를 시작으로 위지윅이 추진중인 원천 IP사와 제작사가 통합된 형태의 ‘W콘텐츠 스튜디오’ 프로젝트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고즈넉은 K-스릴러, K-팩션, K-로맨스 등 자체 브랜드를 기반으로 다양한 장르소설에 특화된 출판사다. 특히, 작품 제작 초기단계부터 웹툰화, 영상화 등 2차 콘텐츠 제작을 염두해두고 작가마다 전담 프로듀서가 함께 작품을 제작하는 고유의 시스템으로 잘 알려져 있다.

대표 작품으로는 한국 소설 최초로 미국 할리우드에서 TV시리즈로 제작 추진 중인 ‘청계산장의 재판’이 있다. 고즈넉은 우수한 지적재산권(IP)를 바탕으로 보유 작품의 약 30%를 국내외 제작사들과 2차 판권 계약을 체결하는 등 다수의 콘텐츠 제공사(CP)들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있다.


위지윅은 이번 인수 결정에 앞서 지난 1월 우량 IP확보를 위해 지분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최근 우수한 IP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추가 IP확보는 물론 고즈넉의 IP 생산 시스템을 더해진다면 양사간 시너지가 상당할 것이라는 것 회사 측의 설명이다.


위지윅 관계자는 “이번 인수는 단순 추가 IP확보가 목적이 아닌, 현재 추진중인 ‘W콘텐츠 스튜디오(가칭)’ 프로젝트에 속도를 내기 위한 과정”이라며 “W콘텐츠 스튜디오는 고즈넉과 같은 우량 IP 홀더사와 영화, 드라마, 예능 등 미디어 콘텐츠 제작사가 함께 IP 생산뿐 아니라 2차 제작에 이르는 전 공정을 자체 스튜디오 내에서 순환시키는 모델”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존에는 거대 제작사들이 단순히 IP를 구매해 2차 콘텐츠를 제작하는 구조였다면 ‘W콘텐츠 스튜디오’는 IP를 중심으로 맞춤식 제작이 가능하다”며 “이를 통해 제작 시간 단축과 비용 절감에 있어 경쟁사 대비 압도적으로 유리하기 때문에 제작편수 증가와 매출확대로 이어질 것”고 덧붙였다.


위지윅 전략기획실 관계자는 “W콘텐츠 스튜디오에 참여할 제작사 라인업은 어느정도 결정된 상황”이라며 “이번에 인수한 고즈넉을 필두로 추가적으로 우량 IP홀더들을 인수하는 작업까지 빠르면 상반기 내 완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