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울시의회 “김인호 의장 고발, 시정 혼란 빠뜨리는 정치적 행위”

최종수정 2021.04.20 19:21 기사입력 2021.04.20 19:21

댓글쓰기

서울시의회 한기영·최선 대변인 논평 통해 "서울시정 발전 위해 조직 안정에 힘써달라는 의장의 충정" 반박

서울시의회 “김인호 의장 고발,  시정 혼란 빠뜨리는 정치적 행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울시의회 한기영 대변인은 비상시국연대, 자유연대, 국민노조가 20일 오전 김인호 의장을 직무유기 교사 및 강요죄로 검찰에 고발한 사안에 대해 시의회를 발목 잡아 시정을 혼란에 빠뜨리려는 정치적인 행위로 규정했다.


한 대변인은 신임시장 취임 이후 시의회와 서울시가 소통과 협력의 분위기를 지속하고 있는 상황 속에서 몇몇 시민단체가 최근 김 의장이 서울시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보낸 메일을 정치적으로 이용해 시정의 불안감을 조장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최선 대변인은 “여러 위기 국면에서 서울시정의 발전을 위해 조직 안정에 힘써달라고 말한 것이 ‘복지부동 유도’라는 지적은 터무니없다”며 “민생회복에 매진하고 있는 시의회 의장에 대해 직무유기 교사죄와 강요죄를 주장하며 고발까지 하는 행동은 서울의 혁신과 안정을 향하는 길에 더더욱 도움이 되지 않는다. 달을 가리키는데 손가락만 쳐다보는 것과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서울시의회 의장은 시정 발전에 도움이 된다면 이메일이나 SNS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시민이나 서울시 직원과 소통하는 게 당연하다”고 덧붙였다.


김인호 의장은 서울시 공무원을 대상으로 한 메일이 논란이 되자 지난 9일 페이스북을 통해 “일전부터 서울시 공무원들과 주변 분들께서 코로나19 대응으로 고생한 서울시 직원들에게 격려와 위로가 한 번쯤 있었으면 좋겠다는 권유가 있었고, 9개월이라는 짧지 않은 시장궐위상황 속에 시 공무원들이 고생해 준 것을 옆에서 지켜보며 여러 의정상황에도 적극 협조해준 것이 고마웠다”며 “진의가 어긋난 것 같아 아쉽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