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요지부동 日아소 "원전 오염수 마셔도 되는 것 아니냐"

최종수정 2021.04.16 19:02 기사입력 2021.04.16 19:02

댓글쓰기

中 외교부 대변인 반발에도 괜찮다는 입장 고수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왼쪽)와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왼쪽)와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삼중수소(트리튬)가 포함된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를 마셔도 문제가 없다고 또 다시 주장했다.


16일 NHK에 따르면 아소 부총리는 이날 기자들에게 "(방류할 원전 오염수는)세계보건기구(WHO) 기준 식수의 7분의 1까지 희석한다"며 "마실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언급했다.

앞서 아소 부총리는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다핵종 제거설비(ALPS)로 거른 후 바다로 방류한다고 결정한 지난 13일 "그 물을 마셔도 괜찮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그 물을 마셔보고 다시 얘기하라"고 논평하는 등 국제적인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일본 인터넷 상에서도 이에 대한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일부는 내각 전원이 먼저 마셔보라고 꼬집었지만 또 다른 인터넷 이용자들은 한국이나 중국이 방류하는 것보다 일본이 배출할 오염수의 삼중수소 농도가 더 낮다며 정부의 입장을 옹호하기도 했다.


이 같은 상황 속에 아소 부총리가 실제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마실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앞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는 시중에 유통되는 후쿠시마산 식품이 안전하다고 주장하며 재임 중 후쿠시마에서 수산물을 시식하는 장면을 대중에게 공개한 바 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