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또 '낙하산'…정치권 인사 줄줄이 금융공기업으로

최종수정 2021.03.04 09:23 기사입력 2021.03.04 07:10

댓글쓰기

또 '낙하산'…정치권 인사 줄줄이 금융공기업으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승섭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퇴임을 1년 남짓 앞두고 정치인 출신들이 금융공기업에 임명되면서 ‘낙하산 인사’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예금보험공사는 신규 상임이사에 박상진 전 국회 수석전문위원을 임명했다. 1995년 입법고시 합격으로 공직생활을 시작한 박 신임 이사는 지난해 총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속초·인제·고성·양양 예비후보로 출마한 이력이 있다. 상임이사의 임기는 2년으로 사장이 직접 임명한다.

문 정권 들어 이사직에 오른 여권 인사는 이로써 3명으로 늘었다. 지난 10월 임명된 이한규 감사도 민주당 정책실장 출신이다. 박 신임 이사의 전임자였던 김영길 전 상임이사도 민주당의 정책위원회 정책실장을 거쳤다. 공적자금을 관리해야 하는 특성상 외부 전문 인사가 주로 임명됐는데, 같은 당 출신의 인사가 연이어 요직을 차지한 셈이다.


다른 금융공기업도 마찬가지다. 한국수출입은행의 김종철 감사는 임명 전 법무법인 새서울 대표변호사를 역임했다. 문재인 대통령과는 경희대 법학과 동문으로 대선 캠프에서 법률 자문을 담당했다. 국회에서는 윤리심사자문위원과 보건복지부 고문변호사 등을 역임했다.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신임 감사로 이인수 전 캄보디아증권거래소 이사장을 선임했다. 공개 모집 절차를 통해 대통령의 임명을 받았지만 노조 측에서는 전문성과 경력이 결여됐다는 이유로 출근 저지 투쟁까지 나서며 거세게 반발한 바 있다.

이에 지난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당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공기업의 낙하산 인사를 지적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끼리끼리 문화와 전관 특혜, 낙하산 문화는 국민이 제일 싫어하는 단어이고 특권층의 횡포"라며 "법과 제도를 무력화하고 허물기 때문에 제도적인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송승섭 기자 tmdtjq850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