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벨상 수상자 "램지어 논문, 나치 학살 부정론 연상"(종합)

최종수정 2021.03.01 07:37 기사입력 2021.03.01 07:37

댓글쓰기

게임이론 권위자 밀그럼·로스, 램지어 비판

(출처:NYT)

(출처:NYT)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노벨 경제학상을 받은 미국의 경제학자 2명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매춘부라고 주장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의 논문이 나치 독일의 유대인 학살 부정론을 연상케 한다고 비판했다.


28일(현시시간) 게임이론으로 노벨 경제학상을 받은 폴 밀그럼 스탠퍼드대 경영대학원 교수와 앨빈 로스 하버드대 경영대학원교수는 이날 공동 성명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램지어 교수의 역사적 해석은 단순한 게임이론 모델로 증거가 뒤짚힐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두 교수는 램지어 교수의 논문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는 사실을 소개하면서 "나치 독일의 유대인 학살 부정론이 연상됐다. 너무나도 고통스러웠다"고 밝히기도 했다.


밀그럼 교수는 경매와 인센티브이론, 산업경제학, 경제사, 게임이론 등 경제학의 여러 분야에서 권위자로 인정받은 학자로, 지난해 경매시장의 특성과 사람들의 행동양식을 연구하는 경매이론으로 노벨 경제학상을 공동수상했다.


로스 교수도 게임이론과 함께 시장 설계 분야의 연구로 지난 2012년 노벨 경제학상을 공동수상했다.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들이 잇따라 램지어 교수 비판에 나섬에 따라 법경제학국제리뷰(IRLE)에 기고된 '태평양 전쟁의 성 계약' 논문의 논리적 허점이 더욱 부각될 것으로 보인다.


법학을 전공한 램지어 교수는 이 논문에서 경제학의 게임이론을 사용해 일본군 위안부 계약을 합리화했다. 전쟁터에서의 매춘이란 직업의 위험성이나 명예 손상 가능성 등을 고려해 여성들은 대규모의 선급금을 요구했고 이에 따라 성사된 합리적 계약이었다는 것이다.


IRLE를 발행하는 네덜란드 출판사 엘스비어는 램지어 교수 논문의 인쇄본을 조만간 출간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