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팰트로 "코로나 후유증, 김치로"…英 전문가 "허위정보"

최종수정 2021.02.25 10:25 기사입력 2021.02.25 10:2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할리우드 배우 기네스 팰트로가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김치 등을 먹으면서 후유증을 극복했다고 밝힌 데 대해 영국 보건당국 관계자가 '허위 정보'라고 지적했다.


스티븐 포위스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의 잉글랜드 전국 의료국장은 24일(현지시간) "팰트로가 권고하는 방안 중 일부는 NHS에선 권장하지 않는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팰트로는 코로나19 감염 이후 '브레인 포그(안개가 낀 듯 머리가 멍해 기억과 집중이 힘들어지는 상태)' 증상을 겪었다고 최근 밝혔다. 그러면서 회복기 동안 간헐적 단식과 김치 등 채식 위주 식단을 하는 데 집중했다고 했다.


포워스 국장은 "바이러스처럼 허위 정보도 국경을 넘고 변이하고 진화한다"며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과학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소셜 미디어를 사용하는 유명인들은 책임감을 가질 의무가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