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총파업 직전' 택배업계, '노동환경 개선' 잠정합의안 도출

최종수정 2021.01.28 22:45 기사입력 2021.01.28 22:45

댓글쓰기

택배 노사·정부·국회
6시간 토론끝 잠정합의안 도출

노조, 29일 전체 조합원 총회
합의안 추인 여부 결정

총파업 예정대로 진행하나
추인시 철회키로

택배노조가 내달 설 연휴를 앞두고 무기한 총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28일 서울의 한 택배물류센터에서 관계자들이 물품을 옮기고 있다. 택배노조는 분류작업 책임을 택배사로 명기한 사회적 합의를 사측이 파기했다고 주장하며 오는 29일부터 총파업에 나서기로 했다. 노사 간에 다시 접점을 찾지 못하면 설 연휴를 앞두고 택배 대란이 현실화할 수도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택배노조가 내달 설 연휴를 앞두고 무기한 총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28일 서울의 한 택배물류센터에서 관계자들이 물품을 옮기고 있다. 택배노조는 분류작업 책임을 택배사로 명기한 사회적 합의를 사측이 파기했다고 주장하며 오는 29일부터 총파업에 나서기로 했다. 노사 간에 다시 접점을 찾지 못하면 설 연휴를 앞두고 택배 대란이 현실화할 수도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택배 노동자의 노동환경·처우개선 문제를 놓고 갈등하고 있는 택배 노사가 28일 6시간의 회의 끝에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28일 전국택배노조에 따르면 택배 노사는 국토교통부, 국회 여야 관계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6시간의 토론 끝에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노조 측은 해당안 추인 절차를 밟기위해 긴급 확대중앙집행위원회를 개최했고 29일 오전 중으로 잠정합의안의 추인을 위한 전체 조합원 총회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노조측은 "잠정합의안이 추인되면 파업을 철회하게 되고 추인되지 않으면 파업을 지속한다"고 밝혔다. 잠정합의안은 추인될 시 29일 오후 12시 이후 사회적 합의기구 참여단체들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앞서 이달 21일 택배업계 노사는 분류 작업을 택배사 책임으로 명문화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1차 사회적 합의문에 합의한 바 있다. 하지만 노조 측은 현장에서 분류인력 투입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아 택배기사들이 다시 분류작업에 내몰리고 있다며 총파업을 다시 하겠다고 선언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