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치구 간 소통 부재가 낳은 광주TCS국제학교 확진자

최종수정 2021.01.29 09:39 기사입력 2021.01.28 17:57

댓글쓰기

북구, 계도조치 후 시교육청에 다음날 통보, 광산구엔 6일 뒤

책임 전가하려고 언론사 통해 광산구 관련 잘못된 정보 흘려

광산구 21일 통보 받은 적 없다, 실제 연락은 25일에 받았다

자치구 간 소통 부재가 낳은 광주TCS국제학교 확진자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이관우·김육봉 기자] 광주광역시 북구가 코로나19 방역 위반 현장 초동 대처가 미흡했다는 여론이 들끓고 있다.


잠잠하던 코로나 확산세에 찬 물을 끼얹은 IM선교회발 집단감염 고리 중 하나인 광주TCS국제학교(광산구 운남동)의 구성원들이 최근 북구에서 집단 활동을 벌인 사실을 적발하고도, 광산구에 관련 사실을 뒤늦게 알렸다. 그 사이 이 교육시설을 중심으로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했다.

28일 북구와 광산구 등에 따르면 북구는 지난 20일 오후 9시께 신안동 한 건물에서 찬송가 소리와 함께 다수의 인원이 종교활동을 하고 있다는 의심 신고가 접수돼 현장 점검에 나섰다.


당시 해당 건물 1~2층에는 국제학교 관련자 60여 명이 모여 있었고, 종교수업과 식사 등 정황이 곳곳에서 발견됐다.


북구는 이들을 해산 시키고, 광산구에 있는 기숙사로 돌려보냈다. 이 건물은 인적이 드물고 대부분 공실이라 감시망을 피하기 적합한 장소였다는 게 북구 측 설명이다. 국제학교 관계자들도 창문을 가림막으로 가리는 등 주도면밀한 모습을 보였다.

북구는 다음날인 21일 이번 계도 조치 사실을 광주시교육청에 서면으로 알렸지만, 국제학교가 자리한 광산구에는 연락을 취하지 않았다. 광산구는 25일에야 국제학교의 집단 활동 사실을 인지했다. 26일부터는 국제학교발 감염이 시작됐고 현재까지 누적 117명이 확진됐다.


뒷북 통보와 관련 북구 관계자는 “잘잘못을 따지고 싶지 않다. 실수는 아니며 국제학교발 확산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고 해명했다.


북구의 대응이 안일했음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게다가 북구는 일부 언론을 통해 뒷북 통보 사실은 숨기고, 광산구에 21일 관련 사실을 알렸다는 등 ‘잘못된 정보’를 흘려 광산구가 되레 난처해지기도 했다.


이에 광산구는 지난 27일 해명문을 내고, 북구로부터 광주TCS국제학교 관련 사항을 21일 통보 받은 사실이 없다고 공식 해명했다.


광산구 관계자는 “북구 관계자가 광주 자치구 방역 공무원 카카오톡 단톡방에 해당 사항을 올린 시기는 25일 오전이다. 이 시기는 이미 광산구가 광주TCS국제학교 관계자 전원에 대한 전수검사를 진행하던 때”라며 “잘못 알려진 사실로 광산구가 입은 피해가 막대하다. 부디 사실을 바로 잡아주길 호소한다”고 했다.


이를 두고 한 자치구 관계자는 “한순간의 방심이 결국 일일 100명이라는 큰 재앙을 불러 일으켜 시민 모두가 공포에 떨고 있는 듯 한 모습”이라며 “이유는 모르겠지만 북구의 대처가 아쉬운 부분이 있다. 코로나가 만연하면서 관련 공무원들의 피로도가 높은 건 사실이나 자치구 간의 즉각적인 소통으로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호남취재본부 이관우 기자 kwlee71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