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택 매수심리 역대 최대…정책 약발 안먹혀

최종수정 2021.01.25 10:45 기사입력 2021.01.25 10:45

댓글쓰기

부동산원 매매수급지수 117.2…매도자 우위 시장 형성

주택 매수심리 역대 최대…정책 약발 안먹혀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수도권 아파트 매수심리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각종 부동산 대책을 쏟아내고 있지만 매매는 물론 전·월세가격 동반 상승세가 좀처럼 진정되지 않으면서 집을 사겠다는 심리가 계속 강해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25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달 18일 기준 수도권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17.2를 기록해 전주(115.3)보다 1.9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한국부동산원이 관련 조사를 시작한 2012년 7월 이후 최고치다. 매매수급 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이보다 높을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의미한다. 수도권 매매수급지수가 역대 최고 수준으로 치솟으면서 전국(114.7) 단위 역시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높았다.

수도권에서는 특히 경기(123.1)와 인천(112.8)이 조사 이후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경기의 경우 2019년 정부가 12·16 대책으로 고가 아파트에 대한 대출을 조이자 매매 수요가 서울에서 경기로 넘어오면서 같은 해 12월 100을 넘겼다. 2017년 7월 이후 2년 5개월 만이었다.


이후 경기는 작년 6·17대책과 7·10대책을 통해 과열 지역에 대한 규제가 가해졌으나 100 이상을 유지했고, 작년 10월 첫째 주(107.4)부터 지난주까지 단 한 번도 상승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인천 역시 경기도와 비슷한 패턴이다. 서울은 109.2로, 지난해 8·4 공급대책 발표 직전인 8월 3일(111.1) 이후 5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이 때문에 정부의 각종 대책이 오히려 매수 심리를 자극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매수세가 이어지면서 수도권 아파트 가격 역시 치솟고 있다. 지난주 부동산원 조사에서 수도권 아파트값은 전주보다 0.31% 올라 관련 통계 작성 이후 8년 8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아파트 매수심리는 비수도권에서도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주 부산(115.1), 대전(116.5), 대구(120.4), 광주(109.5), 울산(116.1) 등 광역시와 충남(114.7), 충북(108.6), 경남(104.6), 경북(109.1), 전남(106.5), 전북(101.3) 등도 모두 100을 넘겼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서울 집값이 크게 오르고 전세난까지 더해지자 서울보다 저렴한 경기와 인천 아파트로 매매 수요가 몰리며 매도자 우위의 시장이 형성되고 있다"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