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틱톡서 유행 '기절 게임' 결국 사망 까지…이탈리아, 어린이들 이용 차단

최종수정 2021.01.24 13:33 기사입력 2021.01.24 13:33

댓글쓰기

짧은 동영상 공유 서비스 '틱톡'에서 '기절 게임'으로 불리는 '블랙아웃 챌린지'가 10대들 사이에서 공유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짧은 동영상 공유 서비스 '틱톡'에서 '기절 게임'으로 불리는 '블랙아웃 챌린지'가 10대들 사이에서 공유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이탈리아에서 10살 소녀가 중국 앱 '틱톡'에서 '기절 게임'을 하다가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사건이 발생하자, 정부는 나이가 확인되지 않은 이용자의 틱톡 접촉을 일시 차단했다.


이탈리아 개인정보 감독기구는 지난 22일(현지 시각) 밤 성명을 내고 "2월15일까지 나이가 확인되지 않는 이용자의 틱톡 이용을 차단한다"라고 발표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이탈리아 정부가 이러한 조처를 한 것은 동영상 공유 서비스 틱톡을 이용하던 이탈리아의 10살 소녀가 질식 게임 등을 하다가 사망한 것으로 추정됐기 때문이다.


앞서 시칠리아주 팔레르모에 사는 10살 소녀는 자신의 집 화장실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겼으나 뇌사 판정을 받고 숨졌다.


수사당국은 이 소녀의 휴대전화를 증거물로 확보했으며, 자살을 선동하는 콘텐츠가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 이탈리아에서는 2018년에도 밀라노 출신의 14살 소년이 기절 게임을 하다가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감독기구는 "틱톡의 이용 약관은 13살 이상자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틱톡이 어린이 보호조처를 충분히 하지 않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와 관련해 지난해 12월 틱톡을 고소한 바 있다"라며 틱톡에 2월15일까지 어린이 보호조처를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리치아 론출리 상원 어린이보호위원회 위원장은 "소셜 미디어가 어떤 일이든 허용되는 정글이 되어선 안 된다"라며 소셜 미디어에 대한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틱톡은 수사 당국의 조사에 협조하겠다고 밝혔지만, 이 소녀가 위험한 게임에 참여하도록 부추기는 콘텐츠가 유통됐는지는 확인할 수 없다고 전했다.


한편 틱톡에서 유행하고 있는 '질식 게임' 등으로 불리는 블랙아웃 챌린지(blackoutchallenge)는 뇌로 가는 산소를 차단해 환각과 유사한 기분을 느끼게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게임은 10대를 중심으로 유행하며 이와 관련된 수많은 동영상이 틱톡 등을 통해 공유되고 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