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입냄새 얼마나 끔찍하면 별명까지…16년만에 붙잡힌 성폭행범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미국 투엔 리 16년만에 체포
성폭행 재판받다 16년간 도주
입냄새 심해 별명이 '구취강간범'
15년간 캘리포니아서 한 여성과 거주
여성은 남성 정체 몰라

매사추세츠주 경찰의 투엔 리 공개수배 포스터. 2007년 재판받다 도망친 이후 16년 만에 체포됐다. [이미지출처=매사추세츠주경찰]

매사추세츠주 경찰의 투엔 리 공개수배 포스터. 2007년 재판받다 도망친 이후 16년 만에 체포됐다. [이미지출처=매사추세츠주경찰]

AD
원본보기 아이콘

미국에서 재판받던 중 도망가 16년간 도피생활을 하던 성폭행범이 붙잡혔다. 이 남성은 입냄새가 끔찍할 정도로 심해 ‘구취강간범’(Bad Breath Rapist)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특히 한 여성의 집에서 15년간 일반인처럼 살았고 이 여성은 그의 정체를 모른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30일 미국 주요 언론들은 매사추세츠주 경찰 발표를 인용해 캘리포니아 북부에서 투엔 리(Tuen Lee)라는 ‘구취강간범’의 체포 사실을 알렸다. 투엔 리는 2005년 2월 2일 직장 동료의 집에 들어가 그녀를 성폭행했다. 그는 DNA와 끔찍한 입냄새로 신원이 확인돼 ‘악취 강간범’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2007년 배심원단은 리에게 강간과 납치 혐의로 유죄를 선고했다. 그러나 그는 이미 매사추세츠주를 탈출했다. 당국은 수년간 리를 추적했고 형사들은 수색에 수백 시간을 투자했다. 경찰은 공개수배 TV프로그램(America’s Most Wanted)에도 이 사건을 소개하기도 했다.

그러다가 올해 경찰은 오클랜드에서 동쪽으로 약 40여㎞ 떨어진 캘리포니아주 디아블로에서 한 여성이 소유한 수백만 달러짜리 주택에서 리를 찾았다. 둘을 감시하던 경찰은 이들 차를 몰고 집을 떠나자 교통단속을 핑계로 차량을 세웠다. 리는 처음에는 가짜 이름을 당국에 제공했지만 나중에 지문으로 확인된 자신의 진짜 신원을 인정했다. 주 경찰은 "여성 동반자는 캘리포니아에서 15년 동안 함께 지냈지만 그가 실제로 누구인지 전혀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월성 4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수 2.3t 바다로 누설 [포토] 아트센터 나비 퇴거 소송에서 SK 승소 [포토] 평년 보다 더운 여름 전력 수급 '안정'

    #국내이슈

  • 등산갔다 열흘간 실종된 남성…14㎏ 빠진 채 가족 품으로 "모든 연령 아름다워" 71세 미스 유니버스 USA '역대 최고령' 참가자 지중해서 3300년전 난파선 발견…"고대 세계 이해 바꿔놓는 것"

    #해외이슈

  • [포토] '한 풀 꺽인 더위' [포토] 폭염, 부채질 하는 시민들 [포토] 연이은 폭염에 한강수영장 찾은 시민들

    #포토PICK

  • "로키산맥 달리며 성능 겨룬다"…현대차, 양산 EV 최고 기록 달성 獨뉘르부르크링 트랙에서 오렌지색 제네시스 달린다 日닛산, 판매 부진에 중국서 첫 공장 폐쇄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북·러 ‘유사시 군사지원’ 근거된 ‘유엔헌장 51조’ [포토] 코스피, 2년5개월만에 2,800선 넘어 [포토] 분주한 딜링룸, 코스피, 2,800넘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