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미셀, 뉴클레오시드 ‘역대 최대’ 88억원 규모 단일 수주

최종수정 2020.12.28 13:33 기사입력 2020.12.28 13: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파미셀 은 미국의 써모피셔 사이언티픽(ThermoFisher Scientific)으로부터 약 792만달러(한화 약 88억원) 규모의 뉴클레오시드(Nucleoside)를 수주했다고 28일 밝혔다. 단일 수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회사 관계자는 “최근 가속화된 뉴클레오시드의 글로벌 수요 증가는 RNA 기반 핵산 치료제 시장 성장이 본격화된 영향으로 해석된다"며 "뉴클레오시드는 올해 3분기까지 전년대비 121%가 넘는 성장세를 보여왔으며, 이번 대형 수주를 시작으로 내년 매출의 지속적인 상승세도 기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예상보다 훨씬 더 가파른 수요 급증으로 인해, 내년 하반기 완공 예정이었던 울산 공장 증축도 최대한 빠른 시일 내 마무리 될 수 있도록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덧붙였다.


파미셀은 미국의 써모피셔 사이언티픽과 유럽의 머크 등 글로벌 제약사들을 뉴클레오시드의 주요 고객사로 두고 있다. 특히 대부분의 국내외 제약사가 써모피셔 사이언티픽을 통해 원료물질을 구매하나. 써모피셔는 올해 9월까지 매출 75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전체 매출 39억원 대비 92% 성장세를 보이며 실적 확대를 이루고 있다.


써모피셔와 머크는 파미셀의 뉴클레오시드를 포스포아미다이트로 가공하여 글로벌 대형 제약사에 공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 대형 제약사들은 이를 다시 RNA 기반 핵산 치료제 및 진단키트 등으로 가공해 활용하는 중이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