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가 상승 호언장담한 엑손모빌…정작 내부에선 "배럴당 10달러 떨어진다"

최종수정 2020.11.26 13:25 기사입력 2020.11.26 11:16

댓글쓰기

엑손모빌 유가 전망치 11~17% 하향
유가 회복 더딜 경우 재무부담 커져…투자자 악영향 우려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글로벌 석유업체 엑손모빌이 내부적으로 장기 유가 전망을 하향 조정한 사실이 알려졌다. 대외적으로는 가까운 미래 유가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과 상반된 전망을 내부적으로 한 것이다. 엑손모빌의 우려가 현실화할 경우 재무구조 역시 악화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대런 우즈 엑손모빌 최고경영자(CEO)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대런 우즈 엑손모빌 최고경영자(CEO)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엑손모빌이 향후 7년간 유가 전망치를 기존 전망치와 비교해 11~17%가량 하향 조정했다고 보도했다. WSJ는 엑손모빌이 내부보고서를 토대로 이같이 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과 재생에너지 산업의 성장, 전기자동차 등의 도입 등이 석유 산업에 악재가 될 것으로 본 것이다.

지난해만 해도 엑손모빌은 향후 5년간 배럴당 평균 62달러에서 거래되고 2026년과 2027년에는 배럴당 72달러로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올해 마련된 전망치는 향후 5년간 유가가 배럴당 50~55달러로 봤으며, 2026년과 2027년에 60달러가 될 것으로 봤다.


투자자들은 향후 투자계획과 자산가치 분석 등을 위해 유가 전망치를 요구했지만 엑손모빌은 그동안 여타의 석유기업과 달리 장기 유가 전망치를 공개하지 않았다. 이번에 WSJ가 보도한 유가 전망 역시 대외 공개용이 아닌 내부에서 재무적인 목적으로 마련된 것이다.


그동안 엑손모빌은 유가 전망치를 밝히지 않았지만, 장기적인 유가 전망에 대해 낙관적인 발언을 내놨다. 코로나19가 가라앉으면 유가가 회복 국면에 들어설 것으로 봤었다. 가령 10월만 해도 엑손모빌은 투자자를 상대로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석유회사들이 투자를 줄인 경과 향후 수년간 공급 부족 가능성을 공개했다. 대런 우즈 엑손모빌 최고경영자(CEO)는 석유업계의 우려는 일시적이라며, 가까운 시일 내 석유 수요가 늘 것이라고 내다봤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엑손모빌은 그동안 투자와 관련해서도 이런 계획을 고집했다. 투자계획과 관련해서도 시점이 늦춰질 수 있지만, 계획된 투자는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엑손모빌이 그간 밝혔던 것과 달리 유가 전망을 낮춰잡음에 따라 향후 재무 환경에 대한 우려도 커졌다. RBC캐피탈마켓의 애널리스트는 "엑손모빌의 수익분기점은 업계에서도 높은 편"이라면서 "현재 지출 상황이면 석유와 천연가스 생산을 줄여야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우즈 CEO는 "유가가 배럴당 50달러선을 유지하더라도 엑손모빌의 부채 수준은 관리가 가능하다"고 밝혔었다. 하지만 그는 "전례없는 상황이 5년 이상 지속된다면, 계획이 달라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