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의 직장"…中서 공무원 1명 뽑는데 3334명 '우르르'

최종수정 2020.10.31 15:37 기사입력 2020.10.31 12:5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최근 중국 국가공무원 시험 신청에 지난해보다 7만 명이 증가한 150만 명이 몰려 주목을 받고 있다. 안정적 직업을 선호하는 분위기와 높은 취업 문턱 등으로 인해 중국에서도 '공시족' 바람이 부는 양상이다.


31일 외신에 따르면 최근 마감한 올해 중국 국가공무원 시험 궈카오(國考) 신청에 150만 명이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대대적으로 유행하기 전인 지난해(143만 명)보다 7만 명가량 증가한 수치이다.

올해 중국 국가공무원 시험의 평균 경쟁률은 54.16대 1로 집계됐다.


이 중 가장 많은 응시자가 몰린 곳은 국가통계국 광둥조사총팀 둥관 업무실 1급 관원으로, 1명 뽑는데 3334명이 몰려 3334: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전문가들은 해당 업무에 대해 "일선에서 통계조사, 데이터 처리, 회계를 담당하는 업무로 학사학위만 있으면 되고 경력 제한도 없다"라며 "대우와 근무지역은 좋으면서도 응시 자격 제한이 적은 영향이 크다"라고 분석했다.

중국노령협회 소속 공무원 직종 역시 1543:1의 경쟁률을 기록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처럼 중국에서 공무원 시험 열풍이 부는 이유는 민간기업보다는 임금 수준이 낮지만 비교적 안정적인 생활이 가능하고 공권력을 행사할 수 있는 자리이기 때문이다.


또한, 올해 코로나 19사태로 대규모 실업 등이 발생하면서 중국 청년들 사이에 안정적 직장에 대한 인식이 커진 것도 공무원 열풍 원인 중 하나로 추측된다. 갈수록 높아지는 취업 문턱에 졸업을 앞둔 중국 청년들 역시 대거 공무원 시험으로 몰리고 있는 양상이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