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원이 의원, 최근 5년간 의사 성범죄 686건

최종수정 2020.09.28 09:15 기사입력 2020.09.28 09:15

댓글쓰기

강간 및 강제추행 90%… 의사직 계속 유지

“국민 상식 수준에서 처벌되도록 법안 개정 서둘러야“

김원이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전남 목포시)

김원이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전남 목포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국회의원(전남 목포시)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의사로 인한 성범죄가 686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김원이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15년 114건이던 의사 성범죄는 매년 꾸준히 늘어 지난 2018년엔 163건 발생했으며, 지난해에도 147건의 의사 성범죄가 있었다. 의사에 의한 성범죄 유형으로는 강간이나 강제 추행이 613건으로 전체의 89.4%를 차지했으며, 불법 촬영도 62건(9.0%) 발생했다.

현행 의료법은 의사 등 의료인이 성폭행이나 불법 촬영과 같은 성범죄를 저질러도 의료행위와 연관되지 않는다면 의사 자격을 유지할 수 있다.


과거에는 성범죄나 강력범죄 등으로 금고 이상의 형을 받으면 의사 면허가 취소됐지만, 지난 2000년에 의료법이 개정되면서 의료행위와 연관되지 않는 법령을 위반한 경우에는 의사 면허에 영향을 줄 수 없기 때문이다. 성범죄 의사의 범죄 이력 역시 공개되지 않는다.


매번 국회에서 이를 개선하기 위한 노력이 이어졌지만, 의사단체들의 반발 등으로 현재까지 답보상태이다.

김원이 의원은 “의사가 강력범죄를 저질렀음에도 면허를 유지하게 하는 현행법은 특정 집단에 대한 과도한 특혜”라면서 “범죄 의사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법안들이 이미 21대 국회에 제출돼 있는 만큼 국민의 상식 수준에 부합하도록 법 개정에 앞장서겠다”고 주장했다.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just844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