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박덕흠 사건, 당대표 사과해야…국민이 볼 때 납득 안 돼”

최종수정 2020.09.22 10:28 기사입력 2020.09.22 10:28

댓글쓰기

“민경욱 제명했어야…이상한 얘기하는 사람들 쳐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으로서 가족 명의의 건설회사를 통해 피감기관들로부터 거액의 공사를 특혜 수주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박 의원 사건은 적어도 당대표는 사과해야 된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명확하게 확인된 팩트는 건설업을 하는 분이 국토위를 5년간 하고 간사도 했다”며 “이것은 당이 시켜준 것이다. 국민들이 볼 때 납득이 잘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민경욱 전 국민의힘 의원이 부정선거를 이야기 할 때 바로 제명을 했어야 한다”며 “아무튼 좀 더 과감하게 이상한 이야기하는 사람들은 빨리 쳐내야 된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서는 “추 장관이 자꾸 매를 번다”며 “입이 너무 경박하고 막말하고 좀 자제를 시킬 필요가 있을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추 장관이 따박 따박, 소신 있게, 당당하게 자기 방어를 잘했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