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인종차별 고발 '왓치맨', 에미상 11개 부문 석권

최종수정 2020.09.21 18:03 기사입력 2020.09.21 18:03

댓글쓰기

지미 키멜이 20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열린 에미상 시상식에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지미 키멜이 20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열린 에미상 시상식에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미국의 인종차별을 고발한 HBO 드라마 '왓치맨(Watchmanㆍ파수꾼)'이 미국 방송가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에미상 시상식에서 11개 부문을 석권했다.


20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왓치맨'은 온라인으로 열린 제72회 에미상 시상식에서 '리미티드 드라마 시리즈' 작품상과 각본상 등 모두 11개 상을 거머쥐며 최다 수상작에 올랐다.

'왓치맨'은 1921년 백인 우월주의자들이 흑인 300여명을 살해한 '털사 인종차별학살' 사건을 모티브로 한 슈퍼 히어로 범죄물이다. 1980년대 초반 출시된 동명의 만화를 원작으로 한 이 작품은 인종차별을 비롯한 미국의 정치 이슈와 사회 현실을 드라마 속에 잘 녹여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AFP 통신은 "'왓치맨'은 백인 우월주의자들과 경찰의 폭력 문제는 물론이고 마스크 착용을 둘러싼 논쟁까지 11월 대선을 앞두고 양극단으로 갈라진 미국의 모든 주제를 드라마를 통해 구현해냈다"고 전했다.


'왓치맨' 제작진은 털사 학살 사건에서 희생된 흑인 영령 앞에 수상 소감을 바쳤다. 총괄 제작자 데이먼 린덴로프는 "불을 끄는 유일한 방법은 거기에 맞서 싸우는 것"이라며 "역사는 100만개 퍼즐 조각으로 나뉜 미스터리다. 퍼즐 찾기는 우리를 때로 아프게 하지만, 결국 우리에게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최고 드라마상은 HBO의 '석세션(Succession)'에 돌아갔다. '석세션'은 미디어 재벌 가문 내부의 암투를 그린 드라마로, 미디어 제국을 건설한 루퍼트 머독 가문을 풍자했다는 평가를 받는 작품이다. 코미디 부문에서는 캐나다 시트콤 '시트 크릭(Schitt's Creek)'이 9개 상을 싹쓸이하며 화제작으로 떠올랐다.


HBO는 '왓치맨'과 '석세션'의 성공에 힘입어 30개 상을 휩쓸었고, 넷플릭스는 드라마 '오자크(Ozark)' 등의 선전으로 21개 상을 거머쥐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