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명 "내가 포퓰리스트면 '국민의 힘'은 희대의 사기집단"

최종수정 2020.09.18 16:17 기사입력 2020.09.18 16:17

댓글쓰기

이재명 "내가 포퓰리스트면 '국민의 힘'은 희대의 사기집단"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야당인 '국민의 힘'(옛 미래통합당)을 향해 희대의 사기집단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 지사는 18일 페이스북에 올린 "이재명이 희대의 포퓰리스트라면 국민의 힘은 희대의 사기집단'이라는 글을 통해 "골목상권을 장악한 유통 재벌과 카드사 매출 일부를 영세소상공인 매출로 바꿔 지역경제 지방경제 활성화하는 지역화폐를 옹호했다고 '국민의 힘'이 저를 희대의 포퓰리스트라고 비방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이재명이 희대의 포퓰리스트라면 지역화폐보다 더 진보적인 기본소득을 제1정책으로 채택한 후 하위 소득자에만 지급하는 짝퉁 기본소득으로 만든 '국민의 힘'은 희대의 사기집단"이라고 맹공을 퍼부었다.


이 지사는 특히 "'선거 때 무슨 말을 못하냐. 선거공약 다 지키면 나라 망한다'는 낮뜨거운 소리 하면서, 65세 이상 전국민 기초연금 주장해 표를 뺏고도 사과 한마디 없이 하위소득 계층에게만 지급한 것은 포퓰리스트를 넘어선 사기집단"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아무리 합리적 보수로 분식(거짓 치장)해도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멘스,남이 하면 불륜) 국민 배신의 부패수구 DNA는 감춰지지 않는 모양"이라고 개탄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