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과천시민 일방적 희생 강요"…정부 주택공급 정책, 배수진 친 과천시

최종수정 2020.08.06 22:48 기사입력 2020.08.06 16:42

댓글쓰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앞에 천막시장실 설치./사진=연합뉴스

과천시, 정부과천청사앞에 천막시장실 설치./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김슬기 인턴기자] 정부의 주택공급 정책에 반대하는 경기 과천시가 6일 유휴부지에 천막을 설치하고 야외시장실 운영을 시작했다. 사실상 과천시가 배수진을 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이날 김종천 과천시장은 천막 시장실 근무를 시작하며 가진 기자회견에서 "정부가 과천청사 일대에 공공주택 4천여 호를 짓겠다는 수도권 주택공급확대 계획을 해당 지자체인 과천시와 사전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발표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라면서 "시와 시민의 일방적 희생을 강요하는 이번 정책발표에 대해 절대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과천시의 심장부와 같은 이곳이 주택이 아닌 미래 세대를 위한 자원으로 쓰일 수 있도록 각계각층의 시민들과 함께 정부에 지속해서 건의하겠다"라고 했다.


이어 "정부과천청사에 대한 주택공급 계획이 철회될 때까지 천막에서 업무를 보겠다. 1인 릴레이 피켓 시위 등 모든 행동을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 시장은 "민주당 당적을 가진 시장이어서 정부와 당의 정책에 협조하는 것이 맞지만, 이번 사안은 좌고우면할 일이 아니다"라며 "유휴부지에 인공지능(AI)이나 바이오 클러스터 등 국책사업이 조성되면 시민이 이해할 것"이라고 했다.

야외 시장실은 천막 4개를 연결해 만든 100㎡ 규모로, 회의를 할 수 있는 테이블과 책상, 프린터기 등 집기가 설치됐다.


이곳에서는 김 시장과 비서실 직원 4명이 상주하며 회의와 결재 등 업무를 보고, 시민들과 만나 정부의 주택공급 정책에 대해 의견을 구한다.


앞서 정부는 지난 4일 수도권에 총 12만2천 가구의 주택을 추가 공급하겠다고 발표한 뒤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에 4천여 호의 주택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