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후의 명곡' 주현미 울린 조명섭, 현미 '떠날 때는 말없이' 열창

최종수정 2020.07.11 19:13 기사입력 2020.07.11 19:13

댓글쓰기

사진='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캡처

사진='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캡처



[아시아경제 강혜수 기자] 11일 오후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 조명섭이 감동의 힐링 무대를 선사했다.


이날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2020 상반기 왕중왕전 2'로 꾸며졌다. 첫 무대에는 '주현미 편 2부'에서 '이태원 연가'를 불러 주현미의 눈시울을 적셨던 조명섭이 올랐다.

정재형이 당시 주현미의 눈물에 대해 질문하자, 조명섭은 "특별히 한 것도 없는데 감사하기도 하고 죄송스럽기도 했다"며 겸손하게 답했다. 문희준은 "요즘 동영상만 틀면 조명섭씨 CF가 쏟아진다"며 최근의 명성에 대한 질문도 했다. 이에 조명섭은 "주위에서 밝아졌단 소리 많이 듣고 좋아해준다""고 말했다.


이날 조명섭은 현미의 '떠날 때는 말없이'를 선곡하면서, "현미 선생님의 재즈풍을 좋아하고 음악적 부분이 잘 맞는다"고 선곡 이유를 밝혔다. 또한 자신의 노래로 "여러분에게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조명섭의 노래에 최정원은 "베스트셀러가 아닌 스테디셀러가 될 귀한 목소리"라며 극찬했다.


KBS2 음악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5분에 방송된다.



강혜수 객원기자 weltebosh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