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용대출 한 달 새 3兆 늘었다…주담대 제한 '풍선효과'(종합)

최종수정 2020.07.02 15:12 기사입력 2020.07.02 15:12

댓글쓰기

전세자금 대출까지 막히자
저금리 신용대출로 더 몰려
6월 잔액 117兆…역대급 증가
5대은행 정기예금 감소폭 커져

신용대출 한 달 새 3兆 늘었다…주담대 제한 '풍선효과'(종합)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국내 5대 주요 은행이 개인에게 내준 신용대출 규모가 지난달 3조 가까이 급증하며 역대급 기록을 세웠다. 반면 주택담보대출 증가세는 한풀 꺾였다. 잇따른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대출 규제로 결국 주담대 수요가 주춤한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전세자금대출까지 막히면서 이 수요가 신용대출로 옮겨가는 '풍선효과'가 현실화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ㆍ신한ㆍ하나ㆍ우리ㆍNH농협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117조5232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달 말보다 2조8374억원 급증해 역대급 증가세를 기록한 지난 3월 증가 폭(2조2409억원)을 넘어섰다. 5대 은행의 개인신용대출 증가 폭은 4월에는 5000억원으로 주춤했다가 5월 1조원, 6월 2조8000억원으로 다시 증가 추세다. 올 들어 6개월 동안 주요 은행에서 받은 신용대출 증가 폭은 무려 7조6000억원에 이른다. 지난해 같은 기간 약 9000억원 가량 늘어난 것과 비교해서 8배 넘게 폭증했다.

반면 지난달 주담대 잔액은 451조4558억원으로 전달보다 8461억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3월과 4월 증가 폭은 총 4조6000억원에 달했지만 5월에는 1조8000억원으로 줄었고 6월에는 8000억원까지 쪼그라들었다.


주담대 증가세가 둔화되고 신용대출이 이례적으로 급증한 배경에는 고강도 부동산 대책 영향 때문이라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정부의 계속되는 부동산대출 규제 강화로 꽉 막힌 주담대 수요가 신용대출로 옮겨가는 풍선효과가 현실화됐다는 해석이다. 심지어 이달에는 주담대가 더 줄고, 신용대출이 6월 증가폭을 넘어설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된다.


주택담보대출이나 전세자금대출 받기 어려운 수요자들이 저금리로 신용대출 금리가 낮아지면서 몰린 요인도 있다. 지난달 기준 5대 은행의 마이너스통장(신용한도) 대출 평균 금리는 연 2.72∼3.28%로 작년 12월 연 3.27∼3.83%보다 0.55%포인트 내렸다. 저금리로 신용대출 문턱이 낮아진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수요가 더욱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피해로부터 상대적으로 비켜서 있는 고신용자들이 주식투자 용도로 신용대출을 받으면서 역대급 증가세를 기록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올 들어 주식시장에서 개인들의 계좌 수나 순매수 금액은 기록적인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반면 저금리 기조로 은행 정기예금 감소 폭은 커지는 모습이다. 5대 시중은행의 정기예금에서 6월 한 달간 10조원이 넘는 돈이 빠져나간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 은행의 정기예금 잔액은 3월 652조3277억원을 기록한 이후 석 달 연속 감소세다. 전달 대비 감소 폭은 4월 2조7079억원, 5월 5조8499억원으로 큰 폭으로 늘고 있다.


정기예금 금리가 0%대 수준으로 뚝 떨어지면서 투자 매력 역시 낮아졌고 코로나19 피해로 여유ㆍ투자 자금 성격인 예금이 늘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금융권 관계자는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주담대 수요가 신용대출로 옮겨가는 풍선효과가 계속 커진다면 앞으로 한도나 금리 조정이 진행될 수 있다"면서 "코로나19 피해로 당장 급전도 해결하지 못하는 고객들이 있는 반면 저금리 상황에서 부담 없이 신용대출을 받아 주식투자에 나서는 고객들이 혼재해 있다"고 진단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