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동에 퍼지는 코로나…이란서 하루새 3000명 확진

최종수정 2020.06.01 20:31 기사입력 2020.06.01 20:31

댓글쓰기

누적 확진자 15만5000명 육박…확진율도 상승중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이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금 늘어나기 시작하면서 누적 확진자 수가 15만5000명에 육박하고 있다.


이란 보건부는 1일(현지시간) 정오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2979명 늘어났다고 집계했다. 지난 4월1일 이후 가장 많은 숫자의 하루 신규 확진자다. 코로나19가 심각하게 퍼지던 지난 3월말과 육박하는 수준이다. 이로써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15만4445명으로 파악됐다. 누적 사망자 수는 이날 81명 추가돼 7878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사망자수는 지난 4우러27일 이후 최대치다.

하루 검사 횟수가 늘어나는 가운데 확진율도 높아진 만큼 감염자가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이날 일일 검사 건수는 전날보다 75건(0.4%) 증가한 반면 신규 확진자수는 463명(18.4%) 늘어났다. 이에 따라 확진율도 12.6%에서 14.9%로 높아졌다.


앞서 이란의 일일 신규 확진자는 한 달여간의 봉쇄전책 이후 지난달 2일 802명까지 줄어든 바 있다. 하지만 지난달 30일부터 이슬람 사원을 다시 열면서 다시금 급증하는 추세다.


사이드 나마키 이란 보건부 장관은 "코로나19 사태가 아직 끝나지 않았으며 오히려 이전보다 악화될 수 있다"며 "모두 위생 수칙을 지키지 않으면 최악의 사태를 준비해야 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