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 총리, AI업체 찾아 "핵심기술 투자 확대"…취임 후 첫 기업 방문

최종수정 2020.01.29 17:40 기사입력 2020.01.29 17:40

댓글쓰기

"정부, 기업 창의력 펼치도록 적극 지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인공지능(AI) 기업을 찾아 "규제의 틀을 원점에서 재검토해 과감하게 혁신하고, 인공지능 핵심기술 확보를 위해 관련 투자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강남구의 데이터·AI 기업 '솔트룩스'를 방문해 데이터·AI 기업 10곳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국내 데이터·AI 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정 총리가 취임 후 기업 현장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 총리는 간담회에서 기업 관계자들에게 "4차 산업혁명 시대 데이터·AI 기술의 중요성에 깊게 공감한다"며 "데이터 경제를 선도하고 인공지능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신속히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민간기업의 창의적 도전"이라며 "기업이 창의력을 펼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정 총리는 업체들로부터 관련 산업 현황을 보고 받고, 기업들의 데이터와 AI를 활용한 각종 서비스 시연을 지켜봤다. 이날 방문에는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등도 동행했다.


정 총리는 앞으로도 혁신성장을 이끄는 여러 기업이 견실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정부의 지원을 강화하는 동시에 기업 목소리를 직접 듣는 현장 소통 행보를 이어갈 방침이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