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신證 "두산중공업, 두산메카텍 인수 긍정적"

최종수정 2019.12.08 14:29 기사입력 2019.12.08 14: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대신증권은 두산중공업이 두산메카텍 인수를 결정한 것에 대해 단편적으로는 긍정적이지만 재무구조 개선 노력이 지속되고 있어 보수적인 관점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는 보고서를 냈다.


이동헌 대신증권은 연구원은 8일 "두산은 지난 5일 자회사 두산메카텍의 주식 394만4020주(지분율 100%)를 두산중공업에 현물출자(2382억원) 하기로 결정했다"며 "취득 예정일은 2020년 2월 5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두산메카텍은 정유, 가스, 석유화학 플랜트의 화공장치(대형 타워/컬럼, 반응기, 열교환기, 압력용기 등)를 제작하는 업체로 작년 실적은 매출액 2054억원, 영업이익 53억원, 영업이익률 2.6%를 기록했다"며 "전방산업의 투자 증가로 업황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과 사업 포트폴리오 강화와 시너지 측면에서는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이 연구원은 "두산메카텍은 자산 3284억원, 부채 1258억원, 자본 2025억원을 보유하고 있다"며 "인수가 완료되면 두산중공업의 재무구조 개선에 일부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연결 부채비율은 269.2%에서 263.4%로 낮아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아울러 그는 "가스터빈, 해외원전, 소형원자로, 신재생 풍력 등 두산중공업의 중장기 성장 모멘텀은 많으나 본업의 개선시점까지는 보수적 관점 유지하는 것이 좋다"며 "별도 기준 순차입금은 4조6368억원이며 재무구조 개선 노력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