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美, 적대정책 철회 않는다면 핵문제 논의 절대 없어"

최종수정 2019.11.17 16:21 기사입력 2019.11.17 16:21

댓글쓰기

北외무성 대변인,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비난
"미국이 배후…우리 제도를 전복하려는 시도"
"이런 상대와 마주앉을 의욕도 필요도 없어"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8월 25일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로 시험발사에 성공했다며 이 사진을 보도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8월 25일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로 시험발사에 성공했다며 이 사진을 보도했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북한이 미국을 향해 대북 적대시 정책의 철회를 촉구하면서 그 이전에는 핵 문제가 논의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17일 밝혔다.


이날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논평에서 최근 유엔총회의 북한 인권결의안 채택을 놓고 "미국이 우리 제도를 무너뜨리려는 허황된 꿈을 여전히 버리지 않고 있다는 것을 다시금 명백히 확인하게 되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지난 14일(현지시간) 유엔 인권담당 제3위원회는 유엔본부에서 회의를 열고 북한 인권결의안을 15년 연속으로 통과시켰다. 북한 정권의 인권침해를 비판하고 즉각적인 개선을 촉구하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외무성 대변인은 "유엔의 간판을 도용한 이번 결의 채택 놀음은 유엔이라는것이 미국이 손을 들라고 하면 들고 내리라고 하면 내리는 허재비로 완전히 전락되였다는것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면서 "조미(북·미)관계가 절묘한 모퉁이에 놓인 지금과 같은 예민한 시점에 미국이 우리를 또다시 자극하는 정치적도발을 걸어온데 대하여 우리는 각성을 가지고 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외무성 대변인은 최근 북·미대화의 재개 기대감을 미국이 깨뜨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사실 며칠전까지만 하여도 미국이 남조선과의 합동군사연습을 조정하려는 의사를 내비친데 대하여 우리딴에는 대화상대인 우리에 대한 고려로부터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대화에 기회를 주려는 긍정적인 시도의 일환으로 보기 위해 애써 노력하였다"면서 "그러나 현실은 미국이 우리의 사상과 제도에 대한 체질적인 거부감에 사로잡혀 우리를 고립·압살하기 위한 적대시정책에 여전히 집착하고있다는 것을 실증해주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특히 조미대화가 물망에 오르고있는 때에 미국이 우리 제도를 전복하려는 개꿈을 꾸고있는것은 우리와 마주앉아 진정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사가 전혀 없다는것을 보여준다"며 "우리는 이런 상대와 더이상 마주앉을 의욕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외무성 대변인은 "더욱이 신성한 우리 공화국을 국제형사재판소따위와 연결시키고있는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는 더더욱 없다"며 "앞으로 조미대화가 열린다고 해도 우리와의 관계개선을 위해 미국이 적대시정책을 철회하는 문제가 대화의제에 오른다면 몰라도 그전에 핵문제가 논의되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北 "美, 적대정책 철회 않는다면 핵문제 논의 절대 없어"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