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글로벌 경제 둔화, 경고 목소리 높았지만 '결론'은 없었다

최종수정 2019.10.21 07:37 기사입력 2019.10.21 05:3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전세계 각국 중앙은행장 및 경제 각료들이 지난 14일부터 20일(현지시간)까지 일주일간 미국 워싱턴DC에서 개최된 국제통화기금(IMF)ㆍ세계은행(WB) 연차 총회에 집결했다. 전세계적으로 동반화된(synchronized) 경재 둔화 국면에 대한 대응 방안이 주요 의제로 논의됐고, 미ㆍ중 무역갈등 및 브렉시트(brexitㆍ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등 불확실성 해소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그러나 재정 정책 등에 대해 이견이 나오는 등 공통된 행동 방향이나 대응 방안이 도출되지는 않았다.


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따르면 이번 IMFㆍWB 연차 총회에는 전세계 당국자들과 투자자들이 모여 들어 전세계 90%의 지역에 걸친 '동반화된' 경제 둔화를 주요 의제로 토론했다. 특히 무역갈등과 같은 경기 하방을 강화시키는 위험 요소들이 논의의 초점이 됐다.


경고의 목소리는 크고 분명했다. 타르만 샨무가라트남 싱가포르 선임 장관은 '심각한 불확실성'을 경고하면서 정책 담당자들이 직면한 문제의 규모에 관계없이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세계 최대 헤지펀드 브리지워터를 이끄는 '헤지펀드 대부' 레이 달리오는 세계 경제가 '대대적인 부진(great sag)'에 직면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IMF도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0%로 제시했다. 4월 3.3%에서 7월에 3.2%로 내려간 데 이어 3개월 만에 0.2%포인트를 더 내렸다. IMF는 그러면서 "중앙은행들의 탄약이 별로 없기 때문에 정책적 실수의 여지도 적다"고 밝히기도 했다.


특히 통화정책ㆍ구조개혁ㆍ재정지출 확대 등의 정책 혼합이 이번 회의의 주요 화두로 떠올랐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신임 총재는 이번 회의에서 "성장 둔화는 통화 정책의 지원을 필요로 하지만, 그것 하나 만으로는 부족하다는 것을 모두가 알고 있다"면서 "재정 정책이 좀더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일부 국가의 경제 각료들은 비교적 적극적으로 공감하기도 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부 장관은 "통화 완화를 위한 공간이 줄어 들기 때문에 재정 정책을 포함한 모든 정책 도구들이 활용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도 "재정정책을 '옵션'으로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국가는 달랐다. 올라프 숄츠 독일 재무장관은 독일 정부가 충분한 재정지출을 하지 않는다는 비판을 일축했다. 숄츠 장관은 CNBC와 인터뷰에서 "독일은 추가로 부채를 늘릴 의향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조시 프라이든버그 호주 재무부 장관도 "재정 흑자와 기록적 확장 유지는 상충되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미ㆍ중 무역협상의 불확실성과 브렉시트의 불안함에 대한 경고도 계속됐다. 게으르기에바 총재는 이번 회의 동안 "이같은 무역갈등 이슈들은 단순한 관세가 문제가 아니라 미래 무역이 어려워진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메간 그린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이코노미스트는 "미ㆍ중 무역협상과 브렉시트에 많은 긍정적인 전망이 있지만 사람들은 그것들이 얼마나 깨지기 쉬운 줄 실감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데이비드 맬패스 WB 총재도 "최악의 경기 전망을 피하기 위해선 무역갈등과 브렉시트의 불확실성이 해소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번 연차 회의에서는 또 디지털 화폐가 돈 세탁 통로로 활용되는 등 기술 발달에 따라 중앙은행들이 보유하고 있는 정책적 도구들의 힘이 약화되고 있는 문제점, 기후 변화에 대한 정책적 대응, 중앙은행이 무한정 통화를 공급해 경기를 부양해도 된다는 현대통화이론(MMT)의 문제점 등이 토론 주제가 됐다.


블룸버그통신은 "세계 각국 경제 관료와 중앙은행장들이 모여 침체되고 있는 세계 경제를 되살리기 위한 재정적 부양책에 대한 아이디어를 공유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면서 "그러나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선 합의가 거의 이뤄지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