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촌 친인척이 수험생일 땐 입학사정관 배제

최종수정 2019.10.15 10:47 기사입력 2019.10.15 10:47

댓글쓰기

고등교육법 시행령에 회피 범위 명시 … 3년 내 가르친 제자도 대상

4촌 친인척이 수험생일 땐 입학사정관 배제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올해 정시모집부터 대학 입학사정관은 4촌 이내 인척이나 최근 3년 안에 가르친 적 있는 제자 등이 자신이 근무하는 대학에 응시할 경우 학교 측에 신고하고 전형 과정에서 빠져야 한다.


정부는 15일 국무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고등교육법 시행령 개정안을 심의·의결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4월 고등교육법이 개정되면서 대학 입학사정관 배제·회피 근거 조항이 신설되자 후속 조치로 배제·회피 신고 범위를 구체화하기 위해 시행령을 개정했다.


개정 고등교육법에는 입학사정관이나 배우자가 해당 대학 응시생과 '4촌 이내 친족 관계'에 있는 경우 학교의 장이 입학사정관을 해당 학생 선발 업무에서 배제하도록 하는 강제 조항이 담겼다.


또 입학사정관이나 배우자가 응시생과 사제 간인 경우 등에는 스스로 회피 신청하도록 하고, 회피해야 할 구체적인 범위는 대통령령으로 정하도록 했다.

교육부는 이번 시행령 개정안에 입학사정관과 응시생 사이에 회피가 이뤄져야 하는 범위를 구체화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입학사정관은 민법에 따른 친족이 자신이 근무하는 대학에 응시할 경우 스스로 학교 측에 신고해 회피해야 한다.


또 입학사정관은 최근 3년 이내에 학교·학원 수업이나 과외에서 가르친 적이 있는 응시생이 있는 경우에도 학교에 신고하고 회피해야 한다.


시행령에는 입학사정관과 응시생의 친족 관계가 확인되면 대학의 장이 배제 조처를 할 수 있도록 학교 장이 관련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할 근거도 만들었다.


개정된 시행령은 개정 고등교육법과 함께 이달 24일부터 시행되며, 올해 각 대학 정시모집부터 적용된다.


신설 예정인 대학의 경우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개교 6개월 전에 발표하도록 하는 내용도 이번 시행령 개정안에 담겼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번 개정으로 대학의 학생 선발과정을 보다 명확히 하고 대입전형 운영을 공정하게 해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