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속보]조국 법무부장관 사퇴…"검찰개혁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

최종수정 2019.10.14 14:15 기사입력 2019.10.14 14:00

댓글쓰기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경기 과천 법무부청사에서 검찰 특수부 명칭 변경 등 부서 규모 축소와 수사 범위를 구체적으로 담은 2차 검찰개혁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과천=김현민 기자 kimhyun81@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경기 과천 법무부청사에서 검찰 특수부 명칭 변경 등 부서 규모 축소와 수사 범위를 구체적으로 담은 2차 검찰개혁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과천=김현민 기자 kimhyun81@


속보[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다”며 돌연 사퇴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은 이날 오후 2시 기자단에게 사퇴에 관한 입장문을 통해 “법무부 장관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검찰개혁은 학자와 지식인으로서 제 필생의 사명이었고, 오랫동안 고민하고 추구해왔던 목표”라면서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기초한 수사구조 개혁과 인권을 존중하는 절제된 검찰권 행사가 오랜 소신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검찰개혁을 위해 문재인 정부 첫 민정수석으로서 또 법무부장관으로서 지난 2년 반 전력질주 해왔고,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그러나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졌다”며 “이유 불문하고 국민들게 너무도 죄송스러웠다.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하다”고 사죄했다.


조 장관은 “가족 수사로 인해 국민들게 참으로 송구했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개혁을 위해 마지막 저의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다”며 “그러나 이제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검찰 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한다.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고 말했다.


그는 끝으로 “국민 여러분께서 저를 딛고, 검찰개혁의 성공을 위하여 지혜와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온갖 저항에도 불구하고 검찰개혁이 여기까지 온 것은 모두 국민들 덕분이다. 국민들께서는 저를 내려놓으시고, 대통령에게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절히 소망한다”고 호소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