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투자 급감 탓"…韓 잠재성장률 2.9%→ 2.4%

최종수정 2020.02.04 12:26 기사입력 2019.10.05 08:17

댓글쓰기

국회예산정책처 '2020년 중기 경제전망' 발표

1인당 GDP는 작년 대비 올해 1526달러 하락 전망

경기 둔화, 원ㆍ달러 환율 상승 탓

"투자 급감 탓"…韓 잠재성장률  2.9%→ 2.4%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2.9%(2014~2018년)→2.4%(2019~2023년). 국회예산정책처가 분석한 우리나라 잠재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다. 향후 5년간 0.5%포인트나 큰 폭으로 하락한 건 투자 부진 탓이다.


국회 예산정책처는 5일 공개한 '2020년 중기 경제전망'을 통해 "인구 감소로 노동 투입이 정체되고, 기술과 경영 혁신 등을 반영한 총요소생산성 마저 제자리 걸음인 상태에서 건설ㆍ설비투자가 급감해 잠재성장률을 끌어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잠재성장률은 자본ㆍ노동력ㆍ자원 등 모든 생산요소를 사용해서 물가 상승을 유발하지 않으면서 최대한 이룰 수 있는 경제성장률 전망치다. 경제의 기초 체력을 뜻한다.

우리나라 경제 성적에 해당되는 실질GDP 성장률은 2014~2018년 평균 3.0%에서 2019~2023년 평균 2.3%까지 0.7%포인트나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국회 예산정책처는 올해와 내년 실질 GDP 성장률을 각각 2.0%, 2.3%로 예상했다.


실제 성적이 잠재 능력에 못 미치면서 물가 하락 기조도 계속 될 것이라고 봤다. 보고서는 "실질 GDP와 잠재GDP 간 차이를 나타내는 'GDP갭'이 2023년까지 마이너스 수준에 머물 것"이라며 "수요가 떨어져서 물가 상승 압력도 낮아지는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고 했다. 특히 올해와 내년에는 민간소비 둔화와 투자 부진이 심화돼 GDP갭의 마이너스 폭도 확대될 것이라 분석했다.


1인당 GDP도 작년보다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경기가 둔화되고 원달러 환율이 상승(원화약세ㆍ달러강세)한 것이 원인이다. 1인당 GDP는 2017년 경기 확장과 원화강세로 사상 처음으로 3만달러(3만1605달러) 넘어섰다. 작년에는 3만3346달러까지 올랐다. 그러나 올해는 3만1820달러, 내년에는 3만2619달러 기록해 모두 2018년보다는 낮은 수준에 머물 것이라 전망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