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경찰, 지역 주민 대표 참여 ‘반부패 대토론회’ 개최

최종수정 2019.08.08 17:00 기사입력 2019.08.08 17:00

댓글쓰기

유착 비리 근절 및 청렴도 향상을 위한 토론 진행

전남경찰, 지역 주민 대표 참여 ‘반부패 대토론회’ 개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남지방경찰청은 8일 오후 2시 지방청 남도마루에서 김남현 청장 등 전남경찰 지휘부와 지역 주민 대표 및 반부패 관련 단체 회원들이 참여한 ‘반부패 대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반부패 대토론회에는 전남 서부지역 10개 경찰서에서 추천한 주민 대표, 빛가람청렴실천네트워크 소속 단체 회원 및 경찰 협력단체 회원 총 32명이 참석했다.


경찰청은 버닝썬 사건 등 유착 비리 근절을 위해 지난달 15일부터 오는 10월 22일까지 100일간 100명의 주민을 만나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토론하는 대토론회를 추진하고 있다.


전남지방경찰청은 지난달 15일부터 31일까지 도내 21개 경찰서에서 1차 토론회를 진행해 주민 총 742명이 참여했다.


김남현 청장은 인사말을 통해 “경검수사권조정, 자치경찰제 도입 등 경찰의 중대한 기로에서 유착 비리 근절과 청렴도 향상은 국민의 신뢰를 얻기 위해 반드시 이뤄져야 할 과제임을 강조하고, 부패 문제 해결을 위해 지역 주민들을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했다

지역 주민들은 경찰관의 선거 개입 금지 등 정치적 중립을 지켜줄 것을 바라며, 특히 신임 경찰관에 대한 청렴 교육 강화, 내부공익신고 활성화, 경찰에 대한 시민감시단 구성 등을 제안했다.


향후, 전남지방경찰청은 경찰서별 2차 토론회 및 전남 동부권 대토론회를 개최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치안정책에 반영해 깨끗하고 공정한 전남 경찰을 만들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할 예정이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64@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