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파른 기업대출 증가세…개인사업자·부동산대출에 쏠려

최종수정 2019.08.08 12:00 기사입력 2019.08.08 12:00

댓글쓰기

기업대출, 3월말 현재 13.9% 증가

가계대출은 7.7%로 증가세 둔화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가계대출은 둔화세를 나타내고 있지만 기업대출 증가세가 가파르다. 기업부문 중에서도 특히 개인사업자 대출과 부동산 관련 대출 증가세가 높다.


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통화신용정책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금융기관의 가계와 기업에 대한 부동산관련 대출 규모는 현재(올해 3월 말 기준) 1668조원(잠정치)으로 집계됐다. 가계부문에 대한 대출(1002조원)과 기업부문에 대한 대출(667조원)로 구성됐다.


은행과 비은행예금취급기관(신협, 상호금융, 새마을금고, 저축은행) 및 기타금융기관 (여신전문회사, 보험사, 주택금융공사, 주택도시기금 등)을 포괄한 수치다.


부동산 관련 대출의 증가율은 현재(3월 말 기준) 전년동기대비 7.7%로 2015년 13.2%에서 크게 낮아졌다. 그러나 여전히 민간신용 증가율(+6.0%) 및 명목GDP 증가율(+1.2%)보다 높다.


부동산 관련 대출의 움직임을 차입주체별로 살펴보면 가계부문 대출은 2019년 3월 말 현재 전년동기대비 4.3% 늘어나 증가세가 빠르게 둔화됐다. 전세자금대출 및 집단대출이 꾸준한 증가세를 보였지만 정부의 대출규제 강화, 주택거래 감소 등의 영향으로 개별 주택담보대출의 증가세가 크게 둔화된 덕분이다.

박종석 한국은행 부총재보가 8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 기자실에서 통화신용 정책보고서 기자설명회에서 발언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박종석 한국은행 부총재보가 8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 기자실에서 통화신용 정책보고서 기자설명회에서 발언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그러나 기업부문 대출은 가계부문 대출에 비해 높은 증가세를 나타냈다. 특히 기업부문 중 개인사업자대출이 부동산 임대업종의 대출수요 증가, 가계대출 규제강화에 따른 은행의 기업대출 취급유인 증대 영향으로 올해 3월말 현재 전년동기대비 13.9% 증가했다.

기업부문에 대한 부동산관련 대출 역시 높은 증가세를 지속해 전체 부동산관련 대출에서 기업부문 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3년 말 33.9%에서 2019년 3월 말 40.0%로 큰 폭 상승했다.


부동산관련 대출을 주택과 비주택부문으로 구분해 살펴보면, 비주택부문 대출이 3월 말 현재 전년동기대비 9.5% 증가해 주택부문 대출(+5.8%)에 비해 높은 증가세를 나타냈다.


2016년 이후 정부의 대출규제 정책이 가계의 주택관련 대출을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강화돼 온 데다 양호한 상업용 부동산 수익률, 가계대출에 비해 상대적으로 느슨한 기업대출 규제, 부동산 간접투자상품 증가 등으로 비주택부문에 대한 대출수요 늘었기 때문이다.


한은은 "최근 대출금리 하락, 올해 하반기 중 상당규모의 수도권 아파트 입주 및 분양물량 예정 등이 증가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으므로 부동산관련 대출의 움직임을 계속 유의하여 지켜봐야한다"며 "향후 경기 및 부동산시장 상황 변화 등에 따라 금융기관 대출의 건전성이 영향을 받을 수 있는 만큼 연체율 추이도 면밀하게 점검해야한다"고 밝혔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