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반도체 소재 1건 수출 허가…업계 "1차 공포서는 벗어나"

최종수정 2019.08.08 11:44 기사입력 2019.08.08 11:44

댓글쓰기

"日 수출규제 강화 기조
버렸다고 할 수 없어" 우려도

日 반도체 소재 1건 수출 허가…업계 "1차 공포서는 벗어나"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일본 정부가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의 일부 수출 신청건을 허가하면서 국내 반도체·IT업계가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다만, 일본이 수출 규제 강화 기조를 완전히 버렸다고 할 수 없는 만큼 안심할 상황이 아니라는 게 업계의 속내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전날 공개한 수출규제 시행세칙에서 기존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3개 외에 개별허가 품목을 추가로 지정하지 않은 데 이어 다음날 반도체 핵심소재인 포토레지스트 수출 신청 1건을 허가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국내 관련 업계에서 다소 숨통이 트였다는 반응이 나온다. 일본산 핵심소재 수출 '원천 봉쇄' 공포감에서는 다소 해소됐다는 것이다.


이번에 허가받은 포토레지스트는 중국 산시성 시안에 있는 삼성전자의 메모리 반도체 공장에 공급되는 소재로 알려졌다. 이는 수출 규제 이전인 지난 6월 중순에 신청된 것이어서 직접적인 관련은 없지만 심사를 통과했다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일단 허가가 났으니 생산공장에 공급되기까지 큰 시일이 걸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일본의 이번 조치로 인해서 반도체 공장 중단의 위협에선 일단 벗어난 셈"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업계 일각에서는 이번 일본 정부의 허가가 한국이 아닌 중국내 반도체 생산공장 대상이라는 점에서 아직 안심하기엔 이르다는 신중론도 제기된다.

실제 일본이 지난달 초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생산에 필수적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FPI), 포토레지스트(PR), 고순도 불화수소(HF) 등에 대한 수출 규제를 발표한 뒤 이들 제품의 한국 내 반입은 전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일본이 세계무역기구(WTO) 제소에 대비, 꼼수를 부린 것이라는 부정론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일본의 기류가 변했다기보다는 최근 글로벌 업계에서 일본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자 '수출 금지는 아니다'라는 점을 보여주기 위한 '명분 쌓기'로도 해석된다"며 "이와 무관하게 국내 업체들 소재 국산화, 대체선 확보 등의 노력을 꾸준히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국제사회의 압박이 거세지고 한국의 대응 방안이 실효를 거둘 경우 일본이 물러설 수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