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문화재단, 27일 국립현대무용단 ‘스윙’ 공연

최종수정 2019.08.08 09:59 기사입력 2019.08.08 09:59

댓글쓰기

스웨덴의 6인조 밴드 ‘젠틀맨 앤 갱스터즈’. 사진=광주문화재단 제공

스웨덴의 6인조 밴드 ‘젠틀맨 앤 갱스터즈’. 사진=광주문화재단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백은하 기자] 광주문화재단은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세 번째 공연으로 국립현대무용단 ‘스윙’을 오는 27일 빛고을시민문화관 공연장에서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안성수 예술감독 연출로 지난 2018년 초연된 ‘스윙’은 대중들의 귀에 익숙한 스윙재즈 음악 17곡에 맞춰 무용수들이 빠르고 경쾌하게 춤을 춘다.


밴드의 연주가 무르익을수록 춤 역시 화려해진다. 한 편의 뮤지컬을 보는 것처럼 관객들은 신나는 밴드 음악과 어우러진 ‘스윙’의 역동적인 춤의 향연에 빠져들게 된다.


특히 이번 공연에는 스웨덴의 유명 밴드가 직접 반주를 맡아 눈길을 끈다. 정통 뉴올리언즈 핫 재즈 스타일의 스윙음악을 연주하는 6인조 밴드 ‘젠틀맨 앤 갱스터즈’가 라이브 연주로 함께한다.


수준 높은 음악과 재치 있는 무대 매너를 보여주는 그들의 음악과 더불어 뛰어난 테크닉과 섬세한 표현력을 가진 무용수들의 리듬감 있고 경쾌한 춤은 관객들에게 큰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다.

마치 한 편의 영화처럼, 콘서트에 온 것처럼, 음악과 춤이 뿜어내는 활력 있는 무대를 마음껏 즐길 수 있다. 무용수는 신나고 빠른 템포에 몸을 맡기고 스윙재즈 특유의 리듬감을 몸에 녹여 흥으로 표현한다.


무용수들은 춤을 추지 않을 때에도 무대 위에서 퇴장하지 않고 무대에서 휴식하며 라이브 콘서트를 즐긴다.


반주를 맡은 스웨덴 남성 6인조 밴드 ‘젠틀맨 앤 갱스터즈’는 트럼본, 클라리넷, 색소폰, 트럼펫, 기타, 더블베이스, 드럼, 보컬로 구성돼 있다. 진정한 신사의 세련됨에 무자비한 잔인함이 더해진 대담한 깡패라는 이름처럼 ‘젠틀맨 앤 갱스터즈’는 대담하고도 세련된 음악을 들려준다.


‘스윙’ 입장권은 S석 5만원, A석 2만원이며 예매는 티켓링크에서 가능하다.




호남취재본부 백은하 기자 najubongsan@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