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흥군, 일본 수출 기업과 간담회 개최

최종수정 2019.07.26 14:38 기사입력 2019.07.26 14:38

댓글쓰기

고흥군, 일본 수출 기업과 간담회 개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은호 기자] 전남 고흥군은 지난 25일 최근 한-일 무역 분쟁과 관련해 고흥군 소재 업체 대표와 의견 및 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적극적 대응책 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고흥군에서 일본에 직접 수출하고 있는 주요 품목은 유자, 미역, 다시마, 파프리카 등이며 그 외에도 김 등 수산물 일부는 3자 가공방식으로 수출하고 있다.


군은 일본의 수출규제 확대 시 산지 원물 가격 하락 요인이 될 수 있다고 파악하고 선제적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수산물과 신선농산물은 아직 대일 수출 피해는 없으나 유자차의 경우 6월 기준 전년 동기 상반기 수출액이 업체별로 26%에서 56%까지 감소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다만 아직까지 일본 정부의 직접적인 수입 규제가 발동되지 않았지만 본격적인 수입규제나 한국산 불매운동이 시작된다면 피해가 더 커질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간담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토대로 한-일 무역 분쟁 피해기업 정부 지원정책 반영에 적극 노력하고 일본 수출 의존도가 높은 유자차(35%) 등의 품목은 수출시장 다변화를 통해 신규 시장에 공격적인 마케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신규시장 개척 바이어에게는 판촉비 지원, 신선농산물 수출 물류비 추가예산 확보, 수출포장 지원확대 방안 등을 마련해 하반기부터 실질적인 행정 지원책을 마련하고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S 기업 대표는 “한-일 무역 분쟁에 따른 고흥군 선제적 대응은 전국 기초지자체에서 처음 있는 일”이라고 말하고 “이 불안한 상황에서 고흥군이 먼저 나서서 같이 고민해주니 큰 힘이 된다“고 전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은호 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