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살해된 17세 소녀 사진 인스타그램서 '20시간 방치' 논란

최종수정 2019.07.23 16:41 기사입력 2019.07.23 16:41

댓글쓰기

비앙카 데빈스를 추모하는 인스타그램 사진. /사진=인스타그램 캡쳐

비앙카 데빈스를 추모하는 인스타그램 사진. /사진=인스타그램 캡쳐



[아시아경제 김윤경 기자] 살해당한 17세 여학생의 시신 사진이 인스타그램에 무분별하게 퍼져 비판 여론이 일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영국 BBC가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미국 뉴욕주 유티카에 거주했던 비앙카 데빈스(17)는 지난 13일 뉴욕 퀸즈에서 열린 콘서트를 함께 보러 간 브랜던 클라크(21)에게 목숨을 잃었다.


클라크는 인스타그램을 비롯해 각종 소셜미디어 상에 데빈스 시신 사진을 공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인스타그램에 영화 '파이터 클럽'의 대사 "이건 네 인생이고, 끝에 다다르고 있어"라는 문구가 적힌 사진을 올리는가 하면, 피에 흠뻑 젖은 데빈스의 시신 상반신 사진을 올리고 "미안해 비앙카"라고 적었다.


BBC는 시신 사진이 공유되는 것을 확인한 사용자들이 신고처리를 했으나 ‘인스타그램의 약관에 어긋나지 않는다’며 신고를 거절당했다고 전했다.

문제의 사진은 인스타그램 측이 클라크의 계정을 삭제하기까지 약 20시간 이상 온라인에 그대로 노출됐다. 그동안 사진이 공유된 횟수는 수백 회에 달했다.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네티즌은 인스타그램의 유해 게시물 관리가 소홀하다고 거세게 비판했다.


한편 데빈스의 시신 사진을 올린 클라크는 두 달 전 인스타그램을 통해 데빈스와 처음 알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윤경 기자 ykk02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