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컴퓨터 운영체제 '붉은별 3.0', 맥OS와 비슷"

최종수정 2019.07.23 11:23 기사입력 2019.07.23 11:1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북한이 독자 개발한 컴퓨터 운영체제(OS) '붉은별 3.0'과 애플의 맥 OS 초기화면 디자인이 비슷하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22일(현지시간) 전 구글 직원 윌 스콧이 북한에서 구매해온 붉은별 3.0 OS의 특징을 보도하며 두 운영체제의 유사성에 주목했다.


보도에 따르면 붉은별 3.0을 설치한 뒤 나타나는 시작 화면과 기본 응용프로그램(애플리케이션)은 맥 OS처럼 화면의 중앙 아래쪽에 한 줄로 배열돼있다. 또한 앱을 실행한 창의 전체적인 디자인도 맥 OS를 많이 연상시킨다는 평가다.


이 매체는 "옛 버전들은 윈도 XP와 더 비슷하게 생겼다"며 "2013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책상에서 아이맥을 쓰는 장면이 포착된 뒤 그가 붉은별이 좀 더 맥처럼 보이길 원했다는 이야기도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당초 윈도 OS를 주로 사용해왔으나 독자 OS인 붉은별 3.0을 개발한 뒤 대부분의 컴퓨터에 이를 탑재해 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OS에는 자체 웹브라우저인 '내나라 열람기', 워드 프로세서 '서광사무처리', 이메일 등이 탑재돼있었다. 또한 배경화면은 '백두산의 일출' '범안리의 선경' '다박솔 초소의 설경' '대홍단의 감자꽃 바다' 등을 주제로 한 풍경 사진들로 구성됐다.

OS 설치 과정에서 선택할 수 있는 시간대에는 '조선-평양'이 있지만 '서울'은 없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북한은 2015년 8월15일부터 표준시를 남한보다 30분 늦춘 '평양 시간'을 도입했다. 하지만 남북 정상회담을 계기로 화해 기류가 조성되자 지난해 5월5일 이를 다시 예전대로 환원해, 현재는 남북 간에 시차가 없는 상황이다.


북한은 또 붉은별 4.0을 개발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스콧은 "지난해 붉은별 4.0도 출시됐지만 아직 북한 외부에서는 이를 사용할 수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