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기부, '일본 수출규제 애로신고센터' 가동

최종수정 2019.07.14 12:00 기사입력 2019.07.14 12:00

댓글쓰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소재 한 음식점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오찬간담회에서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중소기업 피해 우려와 대책 마련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소재 한 음식점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오찬간담회에서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중소기업 피해 우려와 대책 마련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대한 지원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중소기업의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15일부터 전국 12개 지방청에 관련 애로신고센터를 설치 운영할 계획이다.


현장에서 중소기업의 피해현황과 애로 건의사항이 센터로 접수되면 테스크포스(TF)를 통해 정책방안을 마련 시행한다. 지난 9일 중기부, 유관기관 및 민간단체 등이 참여하는 '일본수출 규제대응TF'를 가동한 상태다.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매출감소 등 피해가 구체화된 기업에는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 내달부터 신청요건에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을 추가해 매출 10% 이상 감소 요건 적용 제외, 3년간 2회 지원 횟수 제한 예외 등 지원조건 완화 등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긴급경영안정자금은 당초 예산 소진으로 추경안으로 1080억원을 제출했다.


수출규제 회피, 대체 수입선 확보 등 민간전문가를 활용한 '컨설팅사업'도 신규 운영할 계획이다. 컨설팅 사업은 추경안 36억원을 제출했다.

김영환 중기부 일본수출규제대응 TF팀장은 "현장의 중소기업과 긴밀히 소통해 중소기업 피해를 최소화할 것"이라며 "이번을 계기로 소재부품장비 분야 글로벌 수준의 중소벤처기업이 육성될 수 있도록 가용한 모든 정책 수단을 최대한 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