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북·용산구 방치됐던 고가하부…생활SOC로 탈바꿈한다

최종수정 2019.07.03 11:15 기사입력 2019.07.03 11:15

댓글쓰기

종암사거리 당선작 조감도

종암사거리 당선작 조감도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서울 성북구 종암사거리 고가하부 약 1343㎡ 규모의 부지가 생활체육 중심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또 용산구 한남1 고가하부 약 2305㎡ 부지는 수목원처럼 녹색 식물이 자라나는 주민 휴식공간으로 바뀐다.


서울시가 방치됐던 고가하부를 생활SOC로 탈바꿈시키는 '고가 하부공간 활용사업'의 하나로 성북·용산구 고가하부에 대한 설계공모 당선작을 3일 발표했다.


성북구 종암사거리 고가하부 최종 당선작은 박정환·송상헌(심플렉스건축사사무소)씨의 설계안이다. 심사위원들은 고가하부공간의 새로운 전형을 제시하는 설계안이라는 점에서 높게 평가했다. 또 주변 맥락과 보행동선을 고려해 경관적 접근이 뛰어나고 목재 구조의 가벼움과 경쾌함으로 고가하부의 경직성을 상쇄해 다양한 지역주민들에게 적합한 프로그램을 제시한 독창성 있는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시는 당선작이 실제로 구현되면 영유아와 유소년, 노년 등 다양한 계층이 활용할 수 있는 커뮤니티 시설을 통해 지역공동체가 활성화되고 지역 간 단절을 극복하는 등 지역사회 공동체의 소통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용산구 한남1 당선작 조감도

용산구 한남1 당선작 조감도



용산구 한남1 고가하부는 공공건축가 천장환씨의 설계안이 최종 선정됐다. 심사위원들은 대상지의 맥락을 활용한 점이 돋보였으며 계획의 구체성이 우수하다는 점에서 고가하부의 새로운 풍경을 만들 가능성이 크다고 평가해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설계공모 심사에서 선정된 수상자에게는 기본 및 실시설계권이 부여되고 입상작은 순위에 따른 상금이 지급된다. 시상식은 김승회 서울시 총괄건축가 시상으로 지난 1일 개최한 바 있다.

한편, 서울시는 1호로 옥수역 고가하부에 주민 커뮤니티 공간을 개관했고, 2호인 이문 고가하부는 오는 12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이번 성북구·용산구에 대한 설계공모 당선작을 본격화해 내년 6월 개관하고 올 하반기엔 금천구, 중랑구 고가하부에 대한 설계공모를 시행할 예정이다.


김태형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장은 "고가하부공간 활용사업은 지역주민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서울형 생활SOC 모델을 확충하는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서울형 생활SOC 모델을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