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경원 "'달창' 발언, 달빛창문 축약한 단어인 줄 알았다"

최종수정 2019.06.20 16:38 기사입력 2019.06.20 14:51

댓글쓰기

"나쁜 단어 축약한 것인 줄 알았다면 제가 쓰겠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과거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두고 '달창'이라고 표현했던 것과 관련해 "'달빛창문'을 축약한 단어인 줄 알았다"고 해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20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일부는 잘못된 발언이 있다는 부분을 인정하겠다"면서도 "일부는 도저히 왜 과격한 발언인지 모르겠다"라고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나쁜 단어를 축약한 것인 줄 알았다면 제가 쓰겠나"며 "제가 너무 깜짝 놀라서 바로 아니다, 정확한 뜻을 모르고 썼다고 사과했는데도 불구하고 민주당과 소위 좌파 언론들은 너무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우리가 다소 잘못한 것이 있고 앞으로 조심해야 하지만, 야당 입을 막는 프레임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사실 막말로 하면 원조는 민주당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지난달 11일 대구에서 열린 한국당 장외집회에서 "KBS 기자가 문빠, 달창, 이런 사람들한테 공격당하는 거 아시죠"라고 발언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달창'은 문 대통령 지지자를 비하하는 말을 축약한 단어로 알려졌다.

해당 발언을 두고 논란이 불거지자 나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특정 단어를 썼다"고 해명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