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김정은, 故이희호 여사에 각별한 감정…김여정에 '조의 전달' 지시"(상보)

최종수정 2019.06.12 18:58 기사입력 2019.06.12 18:58

댓글쓰기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2일 오후 서울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고 이희호 여사 별세와 관련해 북측의 조화와 조의문 전달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2일 오후 서울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고 이희호 여사 별세와 관련해 북측의 조화와 조의문 전달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12일 "김 위원장께서 이희호 여사에 대해 각별한 감정을 갖고 '김 부부장이 남측의 책임있는 인사에게 직접 조의를 전달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오후 5시 판문점 통일각에 김 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러 온 김 제1부부장이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윤 수석에 따르면 김 1부부장은 "부디 유족들이 슬픔을 이겨내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 여사의 뜻을 받들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남북 양측 인사의 만남은 오후 5시부터 약 15분 동안 진행됐다. 우리 측에서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호 통일부 차관,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민주평화당 의원),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이 조화를 수령했다. 북한 측에서는 김 1부부장과 리현 노동당 통일전선부 실장이 동행했다.


정 실장은 이 자리에서 김 1부부장에게 "이 여사 서거에 즈음해 김 위원장께서 조화와 함께 정중하고 각별한 조의문을 보내준 데 대해 유족과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 여사는 김 전 대통령의 평생 동지로 민족 화합과 협력을 위해 일관되게 노력해 왔으며, 이에 민족사에서 높이 평가받고 오래 기억되실 것"이라며 "이 여사를 (남북이) 함께 추모하는 것이 민족의 평화롭고 번영된 앞날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는 우리의 다짐 새롭게 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또 '하늘나라에서 우리 민족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는 이 여사의 유언을 함께 전했다.


북측에서 조화 외에 문 대통령을 향한 친서는 별도로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