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트로메딕, 캡슐내시경 상용화 속도… 11월 글로벌 인증 신청 시작

최종수정 2019.05.27 16:05 기사입력 2019.05.27 16:05

댓글쓰기

인트로메딕, 캡슐내시경 상용화 속도… 11월 글로벌 인증 신청 시작

[아시아경제 구은모 기자] 인트로메딕 이 지난 3월 개발을 완료한 인체통신기술 기반 캡슐내시경의 상용화에 속도를 낸다.


인트로메딕은 인체통신기술 기반 캡슐내시경에 대해 오는 11월 식품의약품안전처를 시작으로 미국, 유럽, 중국에서 의료기기 인증을 신청하고 내년 글로벌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인트로메딕 관계자는 "인체통신기술 분야 연구원을 집중 보강해 오는 11월 식약처에 의료기기 인증을 진행하고 품목허가용 인증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미국 식품의약국(FDA) 및 유럽, 중국, 후생성 인증을 진행해 내년 상반기 국내외 인증을 모두 취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트로메딕은 현재 해외 50여개국에 진출한 상태로, 캡슐내시경 출시 이후 바로 영업이 가능하다"며 "기존의 국내외 영업 네트워크를 활용해 매출을 크게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트로메딕은 지난 3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초당 24장을 고속 촬영한 뒤 인체통신기술을 활용해 영상 데이터를 고속 전송하는 캡슐내시경을 개발했다. 의사가 수신기를 보면서 자석이 내장된 캡슐을 몸 밖에서 제어할 수 있다.

인트로메딕은 향후 초당 최대 50장까지 촬영할 수 있도록 데이터 전송 속도를 높이고 식도, 위, 십이지장, 소장, 대장 등 전체 소화기관을 검진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구은모 기자 gooeunm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