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금융 주가 책임진다"…또 자사주 매입한 손태승

최종수정 2019.05.27 10:09 기사입력 2019.05.27 10:05

댓글쓰기

손태승 회장, 해외 IR 직후 자사주 매입…올 들어 네 번째로 매입 규모만 3억원
시장에 주가부양 및 책임경영 메시지 전달…조속한 민영화 위해 주가부양에 사활

"우리금융 주가 책임진다"…또 자사주 매입한 손태승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올 들어 네 번째 자사주 매입에 나섰다. 해외 기업설명회(IR)를 마치자마자 자사주 매입에 나서며 주가부양 및 책임경영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드러냈다. 지주사 전환 후 정부의 조속한 민영화 추진을 위해 주가부양에 온 힘을 쏟고 있다는 분석이다.


우리금융그룹은 손 회장이 지난 23일 책임경영차원에서 자사주 5000주를 추가 매입했다고 27일 밝혔다.


손 회장은 지난 19일부터 3박4일간 도쿄, 홍콩 IR을 마치고 돌아온 다음날 바로 자사주를 매입해 총 5만8127주를 보유하게 됐다. 올 들어서만 주식수 2만주, 매입금액 3억원에 가까운 자사주를 사들였다.


지주사 출범 후 처음인 이번 IR에서 손 회장은 국부펀드, 글로벌 대형 자산운용사 등 10개 이상의 글로벌 투자자들을 일대일 면담했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글로벌 경기 둔화에도 지난 1분기 시장 예상을 상회하며 경상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한 경영성과와 업계 최고 수준의 자산건전성을 높이 평가했다. 향후 비은행부문 인수·합병(M&A)을 통한 중장기 그룹 성장전략과 손 회장의 경영철학에도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특히 자산운용사 인수 등 성과는 물론 업종 내 차별적인 성장 모멘텀에도 불구하고 우리금융지주 의 현 주가 상황이 저평가된 수준이라는 점에 큰 공감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 회장은 오는 8월 하순 미국 등 북미 지역 해외 IR도 실시할 계획이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손 회장의 해외 IR 진행 후 우리금융에 대한 외국인 보유비중 및 순매수 증가세가 지속되는 등 글로벌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해외 IR를 통해 기존 투자자와의 스킨십을 유지하고 신규 투자 확보에도 공을 들이는 등 CEO로서 적극적인 주가관리와 더불어 책임경영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