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얼굴로 결제하고, 로봇 은행원이 상담...다가온 금융의 미래

최종수정 2019.05.24 14:26 기사입력 2019.05.24 11:19

댓글쓰기

제1회 코리아 핀테크 위크
신한카드 '페이스 페이' 얼굴인식 결제
우리은행 '드라이브 스루' 서비스 선봬
농협은행 로봇 은행원 '올리봇'이 상담

신한카드 페이스 페이 단말기.

신한카드 페이스 페이 단말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직장인 김모씨는 출근길에 요깃거리를 사기 위해 회사 근처 편의점에 들렀다. 상품을 계산대에 올려놓고 서 있는 김씨의 두 손에는 카드도 현금도 없다. 심지어 이 편의점엔 점원도 없다. 김씨가 계산대 앞에 있는 카메라에 자신의 얼굴을 들이대자 순식간에 결제가 끝났고 영수증이 나왔다.


같은 날 오후 회사에서 업무를 보던 김씨에게 다음날 일본 출장을 가라는 지시가 떨어졌다. 은행 갈 시간이 없던 김씨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에서 환전을 신청한 뒤 퇴근길에 한 프랜차이즈 ‘드라이브 스루’ 매장에 들러 자동차 안에서 엔화를 수령했다. 며칠 후 김씨는 금융상품 상담을 위해 은행을 찾았다. 로봇 은행원이 그를 맞았다. 로봇 은행원의 유창한 설명에 김씨는 만족했다.

우리은행 드라이브 스루 매장 예시.

우리은행 드라이브 스루 매장 예시.


먼 훗날의 얘기가 아니다. 당장 내년부터 현실화된다. 편의점과 음식점에서 얼굴을 결제 수단으로 한 결제가 등장하고, 자동차 안에서 햄버거나 커피를 바로 수령하듯 드라이브 스루 매장에서 외국 통화로 바꾸거나 현금을 인출할 수 있는 금융 서비스가 나온다.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23일 개막한 제1회 코리아 핀테크 위크에 가보니 다가온 금융의 미래를 직접 확인할 수 있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주최한 국내 최초 핀테크(금융+기술) 박람회다.


신한카드가 선보인 페이스 페이(face pay)가 눈에 띄었다. 키오스크 단말기에 최초 1회만 카드와 얼굴 정보를 입력해 놓으면 편의점 등에서 얼굴인식만으로 결제를 할 수 있다. 나중엔 키오스크 대신 QR코드나 앱을 통해 결제 정보를 입력할 수 있도록 개선할 방침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다음 달부터 신한카드 본사 구내식당과 사내 카페에서 시범 운영한 뒤 내년 상반기 중 시중 편의점에 이 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드라이브 스루 서비스는 우리은행이 한다. 앱으로 환전이나 출금을 신청한 뒤 차를 타고 자신이 지정한 주유소, 편의점, 카페 등에서 찾는다. 드라이브 스루 매장에서 차량 번호를 인식하고, 지문 인증 등으로 돈의 주인이 맞는지 한 번 더 확인한다. 은행 갈 일이 더 없어지는 셈이다.

우리은행은 금융위의 규제완화 특례 심사 제도인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승인받아 올해 안에 이 서비스를 내놓을 예정이다. 샌드박스는 어린이들이 노는 모래 놀이터처럼 새로운 사업을 추진하는 기업에 일정 기간 규제를 면제해주는 제도다.

NH농협은행 로봇 은행원 '올리봇'.

NH농협은행 로봇 은행원 '올리봇'.


농협은행은 향후 영업점에 인공지능 로봇(올리봇) 행원을 배치해 고객에게 금융상품 상담을 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미 서울 서초구 양재동 NH디지털혁신캠퍼스에서 운영되고 있다. 모바일 대기표를 뽑아주고, 고객이 내방하면 우리말로 간단한 안내를 해준다.


이번 박람회에는 대형 금융회사뿐 아니라 대기업, 금융 공기업, 핀테크 업체 등 52개사가 참여했다. 한 핀테크 업체 관계자는 “일반인과의 만남도 좋지만 시중은행이나 보험사, 증권사 등 대형 금융사 관계자들과 직접 만나 얘기를 나눌 수 있어 유익하다”고 말했다.


박람회는 25일까지 이어진다. 24일엔 금융사, 금융 공기업, 핀테크 업체 채용 설명회도 열린다. 마지막날엔 어른과 아이들을 위한 금융교육과 노인 대상 금융상담, 모든 관람객이 참여할 수 있는 퀴즈쇼도 진행된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