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당분간 버스요금 인상 없어…애국당 광화문 천막, 철거 원칙"

최종수정 2019.05.16 08:22 기사입력 2019.05.15 16:27

댓글쓰기

박원순 서울시장 / 문호남 기자 munonam@

박원순 서울시장 /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당분간 버스요금 인상은 없다"고 확인했다.


박 시장은 1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요금을 올리지 않고 적절한 임금 인상을 통해 파업을 막았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경기도가 버스요금을 200원 인상한 것을 거론하며 "(200원도) 시민들의 입장에서 보면 크다"며 “서울시의 버스요금 인상은 당분간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새벽 '버스 대란'을 앞두고 노사 간 극적 합의로 서울시는 버스요금을 인상하지 않고 파업도 피하게 됐다. 하지만 임금인상으로 시의 재정부담은 그만큼 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시는 버스회사 운영결과 적자가 생기면 전액 재정에서 지원해주는 준공영제를 실시하고 있다. 여기에 한해 지원되는 예산만 2500억원에 달한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본래 (버스)준공영제는 일정한 재정 지원을 전제로 만들어졌다. 옛날에는 돈 되는 노선만 운영하고 나머지는 운영을 안 하니 시민들이 불편했다"면서 준공영제를 옹호했다. 또 "기사들 처우가 너무 비인간적이었는데 (준공영제 덕분에) 어느 정도 나아졌다. 재정 지원이 들어가지만 (이처럼) 이상적인 제도는 없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반면 공영제 실시에 대해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공영제를 실시하는 미국 뉴욕의 예를 들어 서비스의 질이 하락한다는 것과 공영제 실시를 위해 차고지와 버스 등을 매입하는 등 많은 예산이 투입돼야 한다는 점을 이유로 꼽았다.


박 시장은 '버스 대란'을 막기 위해 이뤄진 서울시버스노동조합과 사측인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의 3.6%임금 인상 합의에 대해선 "결국 시민들의 교통 복지가 그만큼 향상된다는 뜻"이라고 해석했다.


앞서 한국노총 산하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소속 서울시버스노조와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은 이날 새벽까지 11시간 동안 마라톤 협상을 거쳐 극적인 노사 합의를 끌어냈다.


양측은 2019년 임금을 3.6% 인상하고 현행 만 61세인 정년을 2020년 만 62세, 2021년 만 63세로 늘리기로 했다. 또 내년부터는 사업장 규모와 관계없이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이 적용된다.


한편 박 시장은 대한애국당의 광화문광장 천막농성과 관련해선 “완전히 불법 집단"이라며 "행정대집행을 통해 철거하는 게 원칙”이라고 밝혔다. 이어 “일단은 자진 철거를 촉구하고 있다”며 “서울시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강제 철거 절차를 밟을 수밖에 없다. 법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