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국 달러선물 거래액, 연평균 20% 성장…일평균 거래액 '3조원' 이상

최종수정 2019.04.22 16:28 기사입력 2019.04.22 16: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오는 23일자로 상장 20주년을 맞는 미국 달러선물 시장의 하루 평균 거래액이 3조원에 달하는 등 연평균 20% 가까이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미국 달러선물의 하루 평균 거래금액은 상장 첫해인 1999년 864억원에서 올해 1분기 3조4781억원으로 40배 가량 증가했다. 거래량 역시 1999년 하루 평균 7323계약에서 올해 30만9137계약으로 42배 늘었다.


거래소는 수출입 기업의 외화결제대금과 보험·자산운용사의 해외투자에 따른 환변동 위험을 관리하기 위해 달러선물 이용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국내 달러선물 시장은 거래량 기준으로 지난해 전 세계 통화선물 중 8위를 차지하고, 거래대금 기준으로는 아시아 내 통화선물 1위·세계 9위를 기록하는 등 국제적으로도 성장한 시장으로 자리매김했다고 분석했다.


시장 개설 초기에는 선물사 및 은행 중심으로 시장이 형성됐지만, 2009년 이후로는 새롭게 금융상품선물에 참여한 증권사와 거래를 확대해온 외국인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는 게 거래소 측 설명이다.

거래소는 지난 2014년 달러선물 야간시장(거래시간 오후 6시~다음날 오전 5시)을 개설해 장외거래 수요도 흡수했다.


또 2017년 이후 통화 상장지수펀드(ETF) 14개 종목을 출시해 이들 종목이 통화선물과 연동 거래돼 선물시장 미참여자의 관련 투자 수요를 충족시키고 있다.


거래소는 향후 달러선물 외에도 엔·유로·위안화 등 기존 통화선물 상품의 시장을 키워 장내 통화상품의 매력도를 높이고 신규 수요를 창출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신용도가 부족한 기업 등이 키코 등 장외상품을 거래해 외환시장 결제 리스크가 커지지 않도록 통화상품 저변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