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염 많은 남성의 고환, 상대적으로 작을 수도

최종수정 2019.04.12 07:48 기사입력 2019.04.12 07:31

댓글쓰기

영장류 고환 크기 측정해본 결과 크기 다양…털ㆍ갈기 화려할수록 고환 크기 작아

(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머리털과 수염이 많은 남성은 그렇지 못한 남성들에 비해 고환이 작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퍼스 소재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대학 연구진이 영국에서 발간되는 생물학 전문지 '프로시딩스 오브 로열 소사이어티 B (Proceedings of the Royal Society B)' 온라인판 10일(현지시간)자에 게재한 논문의 내용이다.


연구진은 100종이 넘는 영장류의 고환 크기를 측정해본 결과 개체에 따라 고환의 크기가 다양했다.


이번 연구를 이끈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대학의 영장류학자 시릴 그루터 박사는 "영장류의 고환 크기가 천차만별"이라며 "이는 수컷의 외모와 연관 있다"고 지적했다.


그루터 박사는 "일부 수컷이 화려한 수염ㆍ갈기ㆍ털을 자랑하지만 털이 칙칙한 녀석도 있다"고 말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수컷은 많은 에너지가 들어간 갈기나 길고 숱이 많은 화려한 털로 암컷을 유혹한다. 이 경우 고환의 크기를 키우는 데 들어갈 에너지는 남아 있지 않게 된다. 두 가지를 동시에 달성할 수 없다는 뜻이다.


개코원숭이 수컷의 경우 엉덩이 색이 밝으면 고환이 작고 엉덩이 색이 그렇고 그러면 고환은 크다.


그루터 박사에 따르면 치열한 경쟁 속에서 사는 수컷 영장류의 목적은 동일하다. 자기 자손을 퍼뜨리는 것이다. 그렇다고 마음대로 되는 것도 아니다.


그루터 박사는 "화려한 외모의 수컷이라면 다른 경쟁 상대를 따돌리고 암컷에게 쉽게 접근할 수 있다"며 "그러나 외모가 그렇고 그런 녀석은 큰 고환에서 생산된 많은 양의 정액으로 경쟁 상대의 적은 정액을 압도해버린다"고 설명했다.


화려한 털에 많은 에너지를 쏟아 부은 영장류는 생식기에 쏟아 부을 에너지가 없다. 그 결과 고환이 작아 정액 생산량은 적게 마련이다.


이는 같은 영장류인 인간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수염과 머리털 숱이 많은 남성은 대머리 남성보다 고환이 작을 수 있다는 뜻이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