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쓰촨 지역 해발 4000m 고원서 또 화재

최종수정 2019.04.07 13:25 기사입력 2019.04.07 13:2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중국도 산불이 끊이지 않아 비상이다.


7일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지난달 30일 쓰촨(四川)성 량산주 무리현 해발 4000m 고지에 화재가 발생해 불을 끄던 소방관 31명이 숨진 데 이어 7일 오전 같은 장소에 다시 불이 났다고 보도했다.


쓰촨성 산림소방대는 산불이 또다시 발생하자 350여명을 긴급 투입해 진화 및 인명 구조 작업에 나섰다. 현재까지 이번 산불로 인한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다.


이날 산불은 이전 발생한 화재를 진압한 이후 남은 불씨가 건조한 날씨로 인해 재발화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달 30일 낙뢰로 인한 화재로 알려진 쓰촨성 산불로 소방관 31명이 순직해 중국 사회에 큰 충격을 안겨준 바 있다.

중국 정부는 순직한 소방관들을 영웅 열사로 정하고 일등 공훈장을 수여했으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까지 영정에 헌화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