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700명 강제노역·성폭행'…인권위, 서산개척단 첫 실태조사

최종수정 2019.03.28 16:58 기사입력 2019.03.28 16: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국가인권위원회가 처음으로 '서산개척단 사건'의 기초 실태 파악에 나선다.


28일 인권위에 따르면 이날 제10차 상임위원회에서 '서산개척단 사건 실태 파악 및 피해자 구제방안 마련 연구' 안건을 의결했다.


서산개척단 사건은 박정희 정권 시절이던 1960∼1970년대 서산시(당시 서산군) 인지면 모월리 일대의 갯벌을 개간하는 과정에서 개척단원들을 대상으로 한 인권 침해와 각종 가혹 행위 등을 말한다. 강제 노역과 납치, 강제 결혼, 성폭행 등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1700여명이 피해를 봤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향후 3개월간 문헌 조사와 함께 피해자를 비롯한 관계자 대상 심층 면접 등을 진행한다. 인권위는 "이번 조사는 서산개척단 사건 전반에 관한 국가 차원의 최초 실태 파악"이라며 "조사를 통해 이 사건에 대한 구체적이고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사 결과를 통해 오는 8월 토론회를 열고 향후 형제복지원이나 선감학원 등과 마찬가지로 본격 실태조사에 나선 뒤 특별법 제정 등의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