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독일 재무장관에 서한…"中화웨이 장비 쓰면 기밀정보 공유 안 해"

최종수정 2019.03.12 07:23 기사입력 2019.03.12 07:2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미국이 독일에게 화웨이의 5G(5세대 이동통신) 장비를 사용할 경우 앞으로 안보와 관련한 기밀정보를 공유하지 않겠다고 압박했다. 화웨이 장비 사용과 관련, 미국이 동맹국을 향해 경고한 첫 번째 사례라 주목된다.


1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리처드 그리넬 주 독일 미국 대사는 올라프 슐츠 독일 재무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독일이 5G 네트워크를 구축하며 화웨이 또는 다른 중국기업의 설비를 사용할 경우 미국이 정보를 공유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유럽 각국 정보기관은 테러와의 싸움을 막기 위해 미국기관의 정보에 많이 의존해왔다. 미국과 독일은 지난 2013년 에드워드 스노든이 미 국가안보국(NSA)의 동맹국 지도자에 대한 불법 감청 프로그램 '프리즘(PRISM)'의 존재를 폭로하면서 갈등을 빚은 이후 기밀정보 공유 관계를 조심스럽게 복원해왔다.


그러나 독일 정부는 화웨이 장비를 금지할 조치의 적법성을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WSJ는 "독일 정부는 여전히 특정 5G 제조사에 대한 직접적인 배제가 법적으로 가능하지 않고, 계획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